축구

[U-23 현장리뷰] '이동준 극장골' 김학범호, 중국 1-0 격파!..조 1위 안착

이현호 기자 입력 2020.01.10. 00:08 수정 2020.01.10. 04:32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가 중국전에서 조커 이동준의 극장골로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중국은 펑보쉬안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으나 한국 골문을 가르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송클라(태국)] 이현호 기자=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김학범호가 중국전에서 조커 이동준의 극장골로 승리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 축구대표팀은 9일 오후 10시 15분(한국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중국과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란, 우즈벡을 넘고 조 1위에 자리했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꺼냈다. 송범근 골키퍼를 비롯해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강윤성이 수비를 지켰다. 그 위에 김동현, 맹성웅이 나란히 섰으며, 2선에 김대원, 이동경, 엄원상이 자리했다. 최전방 공격은 오세훈이 맡았다.

중국은 4-3-3으로 맞섰다. 골키퍼는 천웨이, 수비는 마올라냐즈, 주천제, 웨이전, 펑보우샨이 나섰다. 중원은 황총, 황정위, 후징항이 합을 맞췄고, 공격은 천빈빈, 장위닝, 두안 류위가 이끌었다.

[전반전] 초반 주도권은 이끌었으나...급격히 식어버린 공격진

중국은 전반 2분 만에 거친 파울을 범했다. 주장 천빈빈이 강윤성에게 범한 태클로 경고를 받았다. 1분 뒤 김대원이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곧바로 나온 이동경의 왼발 슈팅은 골키퍼 품에 안겼다.

전반 14분에는 오세훈이 날았다. 강윤성의 크로스를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 옆으로 향했다. 곧이어 중국도 찬스를 맞았다. 류위의 오른발 중거리 슈팅은 골문을 외면했다.

한국은 전반 22분 창의적인 공격을 전개했다. 이동경이 뒷발로 흘려준 공을 김대원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황정위 골키퍼에게 막혔다. 이어 28분 엄원상의 오른발 슈팅도 골키퍼를 뚫지 못했다.

이동경은 전반 34분 오세훈의 패스를 받아 수비수 두 명을 제치고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다. 이 공은 옆그물을 스쳐나갔다. 중국은 펑보쉬안이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으나 한국 골문을 가르지 못했다. 두 팀은 0-0으로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후반전] 김진규-이동준-정우영 IN...이동준 극장골!

후반 시작과 함께 김학범 감독은 맹성웅을 빼고 김진규를 투입했다. 후반 2분 두안 류위의 로빙 슈팅은 윗그물에 걸쳤다. 1분 뒤 양리위의 오른발 슈팅은 송범근이 막아냈다. 후반 6분에는 김진규의 스루 패스가 엄원상에게 연결됐다. 엄원상의 땅볼 크로스는 중국 수비 태클에 막혔다. 이어진 코너킥에서 김진규의 슈팅도 수비 몸에 맞고 나갔다.

한국은 후반 12분 김대원을 불러들이고 이동준을 넣어 공격에 변화를 줬다. 곧이어 중국의 역습 상황을 몸으로 저지한 주장 이상민이 경고를 받았다. 후반 17분 강윤성이 올려준 크로스를 김진규가 헤더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 손끝에 걸렸다.

고전을 면치 못하던 한국은 후반 30분 엄원상을 대신해 정우영을 넣었다. 기대를 모았던 정우영은 왼쪽 측면을 파고들었으나 번번이 중국 수비에 막혔다. 후반 추가시간 단 한 번의 공격이 주어졌다. 이동준이 오른쪽을 파고들어 땅볼 슈팅으로 결승골을 넣어 한국에 대회 첫 승리를 안겼다.

[경기 결과]

한국(1): 이동준(후45+2)

중국(0): -

사진=대한축구협회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