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엑스포츠뉴스

[오피셜] SK, 김강민과 1+1년 총액 10억원에 FA 계약

조은혜 입력 2020.01.13. 13:39 수정 2020.01.13. 13:43

 SK 와이번스가 김강민과 2년(1+1년) 총액 10억원(계약금 1억원, 연봉 3.5억원, 옵션 연 1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개인 2번째 FA 계약을 체결한 김강민은 2001년 2차 2라운드 SK에 입단 후 19년간 SK와이번스 소속으로만 활약한 '원클럽맨'으로 팀의 4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SK 와이번스가 김강민과 2년(1+1년) 총액 10억원(계약금 1억원, 연봉 3.5억원, 옵션 연 1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개인 2번째 FA 계약을 체결한 김강민은 2001년 2차 2라운드 SK에 입단 후 19년간 SK와이번스 소속으로만 활약한 '원클럽맨'으로 팀의 4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함께했다. 특히, 수비 시 강한 어깨와 뛰어난 타구 판단력으로 '짐승'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까지 총 1521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77, 1259안타, 111홈런, 577타점, 679득점, 196도루를 기록하고 있다.

계약을 마친 김강민은 "FA 계약을 마무리해서 홀가분하다. SK 와이번스에서 선수생활을 마무리 할 수 있게 해준 구단에 감사하다. 일찍 마무리 하고 싶었는데 생각보다 늦어져서 팬 여러분께 죄송하다. 시즌 준비를 철저히 해서 올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그리고 고참으로서도 팀을 잘 이끌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 마지막으로 항상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손차훈 단장은 "김강민이 기량은 물론 베테랑으로서의 헌신이 팀에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 팀 내 최고참으로서 후배들을 잘 이끌어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SK 와이번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