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화, 4할 도전했던 김문호 영입한다..불붙은 외야 경쟁

이상학 입력 2020.01.14. 05:15

롯데에서 방출된 '4할 도전자' 외야수 김문호(33)가 한화에서 새출발한다.

지난해 11월 롯데의 보류선수명단에서 제외된 김문호는 해가 넘도록 새로운 팀을 구하지 못했지만 최근 한화의 입단 제의를 받았고,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덕수정보고 출신 좌투좌타 외야수 김문호는 지난 2006년 2차 3라운드 전체 17순위로 롯데에 지명됐다.

그러나 시즌 후 롯데가 FA 외야수 민병헌을 영입해 김문호의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부산, 민경훈 기자] 롯데 김문호가 우월 투런 홈런을 날리고 있다. /rumi@osen.co.kr

[OSEN=대전, 이상학 기자] 롯데에서 방출된 ‘4할 도전자’ 외야수 김문호(33)가 한화에서 새출발한다. 한화의 외야 경쟁이 한층 더 뜨거워졌다. 

한화는 14일 대전에서 김문호와 정식 계약을 할 예정이다. 지난해 11월 롯데의 보류선수명단에서 제외된 김문호는 해가 넘도록 새로운 팀을 구하지 못했지만 최근 한화의 입단 제의를 받았고,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14일 대전에서 신체검사를 통과하면 정식 계약서에 사인한다. 

덕수정보고 출신 좌투좌타 외야수 김문호는 지난 2006년 2차 3라운드 전체 17순위로 롯데에 지명됐다. 지난해까지 1군에서 12시즌 통산 685경기에서 타율 2할8푼3리 538안타 18홈런 203타점 46도루의 성적을 냈다. 

만년 유망주에서 2015년부터 1군 주전급 선수로 도약했다. 특히 2016년 140경기 타율 3할2푼5리 171안타 7홈런 70타점 12도루로 개인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그해 4월6일 시즌 첫 경기부터 6월10일까지 66일, 53경기 동안 규정타석 4할 타율을 유지할 정도로 절정의 타격감을 뽐냈다. 당시 롯데 타격코치로 김문호의 잠재력 폭발을 이끌어낸 이가 지금 한화에 있는 장종훈 수석코치다. 

2017년에도 김문호는 131경기 타율 2할9푼2리 114안타 2홈런 35타점으로 롯데의 가을야구 진출에 힘을 보탰다. 그러나 시즌 후 롯데가 FA 외야수 민병헌을 영입해 김문호의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 2018년 46경기, 2019년 51경기로 1군 출장 기회가 줄었다. 지난해 1군에서 타율 2할4푼3리 25안타 4타점에 그쳤다. 

2군 퓨처스리그에선 40경기 타율 3할7리 39안타 1홈런 17타점을 기록했지만 1군에선 힘을 쓰지 못했다. 30대 중반으로 향하는 나이, 외야수 자원이 넘치는 롯데 팀 사정과 맞물려 시즌 후 보류선수명단에서 제외됐다. 

하지만 새로운 팀 한화는 그에게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 한화는 지난해 외야 자원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올해는 중견수 이용규가 주장으로 돌아왔고, 외국인 우익수 제라드 호잉과도 재계약했지만 여전히 좌익수 자리에 붙박이 주전이 없다. 

한화는 기존 외야수 최진행, 양성우, 장진혁, 김민하, 백진우(개명 전 백창수), 이동훈, 유장혁 외에도 지난해 11월 2차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전체 10순위로 두산 외야수 정진호를 지명했다. 여기에 김문호까지 가세, 외야 한 자리를 놓고 어느 때보다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게 됐다. /waw@osen.co.kr

[OSEN=부산, 박준형 기자] 김문호 / soul1014@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