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윈터뉴스코리아

여자배구 조편성, 김연경 '올림픽 좋은 예감' 적중했나?

이규원 입력 2020.01.14. 11:03

김연경은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면서 도쿄올림픽 만을 기다려왔다. 마지막으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서 기쁘다"며 "이번에 예감이 좋다. 욕심도 많이 난다. 열심히 잘 준비해서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숙적' 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3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각국 배구협회에 조 편성 결과를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 도쿄올림픽, 일본·세르비아·브라질·도미니카와 A조 편성
중국·미국·러시아·이탈리아·아르헨티나 포진 B조는 '죽음의 조'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일본, 세르비아, 브라질, 도미니카와 A조에 편성됐다. 사진은 여자배구 에이스 김연경.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면서 도쿄올림픽만을 기다린 것 같아요. 이번에 예감이 좋은 것 같아요. 정말 좀 한 번 욕심도 많이 나고 하는데 열심히 잘 준비해서 도쿄올림픽에서도 많이 응원해주시면 기대에 부응하도록 열심히 해보겠습니다.”(여자배구 에이스 김연경)

김연경은 "마지막이라고 얘기하면서 도쿄올림픽 만을 기다려왔다. 마지막으로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서 기쁘다"며 "이번에 예감이 좋다. 욕심도 많이 난다. 열심히 잘 준비해서 기대에 부응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올림픽 메달 획득 가능성에 대해서는 "솔직히 쉽지는 않다"면서도 "쉽지 않은 것에 도전하는 것은 재밌는 일이다. 새로운 감독 체재로 잘 해왔기에 무엇인가를 이룰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2020년은 한국 여자배구의 해가 되면 좋겠다"고 웃으며 말했다.

한국 여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에서 '숙적' 일본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국제배구연맹(FIVB)은 13일(한국시간)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각국 배구협회에 조 편성 결과를 전달했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일본(7위)과 A조에 편성됐고, 세르비아(3위), 브라질(4위), 도미니카공화국(10위), 케냐(공동 19위)와 자웅을 겨룬다.

1976년 몬트리올 대회 동메달 이후 44년 만에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는 한국에 호재가 될 전망이다. A조에 편성된 팀을 보면 만만한 상대는 없다. 그러나 중국(1위), 미국(2위), 러시아(5위), 이탈리아(8위), 아르헨티나(11위), 터키(12위)가 포진된 B조보다 분명 낫다.

도쿄올림픽 본선에 진출한 12개 팀은 2개 조로 나눠 풀리그로 예선을 치른 후 A, B조 상위 4개 팀이 8강에 진출 팀을 가린다. 각 조 1위가 다른 조 4위와 맞붙고, 2위가 다른 조 3위와 크로스 토너먼트를 치러 4강 진출 팀을 결정한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