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화, 롯데 방출 외야수 김문호 영입[오피셜]

이웅희 입력 2020.01.14. 14:07

한화가 14일 무적신분인 외야수 김문호를 영입했다.

김문호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전체 17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 12시즌 동안 685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83을 기록했다.

한화는 김문호가 작전 구사 능력이 뛰어나고,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팀 뎁스 측면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김문호는 15일 한화이글스 서산 전용훈련장에 합류해 훈련 및 몸 상태 등을 점검 받을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롯데 김문호가 18일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전 6회 타석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고 있다. <스포츠서울DB>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한화가 14일 무적신분인 외야수 김문호를 영입했다.

김문호는 2006년 신인드래프트 2차 3라운드 전체 17위로 롯데 자이언츠에 입단, 12시즌 동안 685경기에 출전해 통산 타율 0.283을 기록했다. 2015년 93경기에서 0.306의 타율을 기록하며 활약했고, 2016년에는 140경기에서 타율 0.325 7홈런 70 타점으로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내기도 했다.

한화는 김문호가 작전 구사 능력이 뛰어나고, 외야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기 때문에 팀 뎁스 측면에서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김문호는 15일 한화이글스 서산 전용훈련장에 합류해 훈련 및 몸 상태 등을 점검 받을 예정이다.
iaspire@sportsseoul.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