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KIA, 안치홍 보상선수로 롯데 투수 김현수 지명

입력 2020.01.14. 14:43

KIA가 안치홍 보상선수로 투수를 택했다.

KIA타이거즈는 14일 "롯데 자이언츠와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은 안치홍의 이적 보상 선수로 투수 김현수(20)를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우완 투수인 김현수는 장충고를 졸업해 2019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전체 28순위)로 롯데에 지명됐다.

KIA 관계자는 "김현수는 뛰어난 운동 신경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성장세에 있는 투수"라며 "향후 마운드 핵심 전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KIA가 안치홍 보상선수로 투수를 택했다.

KIA타이거즈는 14일 "롯데 자이언츠와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은 안치홍의 이적 보상 선수로 투수 김현수(20)를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우완 투수인 김현수는 장충고를 졸업해 2019 신인 드래프트 3라운드(전체 28순위)로 롯데에 지명됐다. 지난 시즌 6경기에 출장 1패 평균자책점 1.42를 기록했다.

KIA 관계자는 “김현수는 뛰어난 운동 신경과 성실함을 바탕으로 성장세에 있는 투수”라며 “향후 마운드 핵심 전력이 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지명 이유를 밝혔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