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강인, 투톱 역할에 호평 '로드리고 대체자 자격 있어'

김정용 기자 입력 2020.01.24. 14:33

이강인이 미드필더가 아닌 공격수 자리에서 기대 이상의 평가를 받으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간) 로그로네스 원정으로 치른 `2019/2020 코파델레이(스페인 국왕컵)` 32강전에서 선발로 출장해 63분을 소화하며 1-0 승리에 기여했다.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 데포르테`는 이강인이 로드리고 모레노의 대체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입지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이강인이 미드필더가 아닌 공격수 자리에서 기대 이상의 평가를 받으며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이강인은 23일(한국시간) 로그로네스 원정으로 치른 `2019/2020 코파델레이(스페인 국왕컵)` 32강전에서 선발로 출장해 63분을 소화하며 1-0 승리에 기여했다. 발렌시아는 막시 고메스의 선제결승골로 16강에 진출했다.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 데포르테`는 이강인이 로드리고 모레노의 대체자로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며 입지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로드리고는 최근 무릎 부상을 당해 세 경기째 결장했다. 발렌시아는 로드리고를 잃은 뒤 스페인라리가에서 레알마드리드, 마요르카 상대로 연패를 당했고, 로그로네스를 꺾으며 희망을 살렸다.

이강인은 스트라이커 막시 고메스와 투톱처럼 배치된 상태에서 미드필드와 공격을 잇는 역할을 했다. 이 매체는 이강인의 역할을 `엔간체(enganche)`라고 요약했다. 엔간체는 물건을 연결할 때 쓰는 갈고리를 뜻하는 말로써, 축구 용어로 쓰일 때는 중앙 공격형 미드필더 자리에서 뛰는 플레이메이커를 주로 지칭한다. 이강인은 공격적인 위치에 비해 높은 패스 성공률 83%, 경합 상황 12회 중 7회에서 승리하는 높은 승률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발렌시아는 26일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라리가 홈 경기를 갖는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