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현지PICK] "토트넘의 구원자" 英 현지, '집념골' 손흥민 극찬

이형주 특파원 입력 2020.01.24. 19:54 수정 2020.01.24. 23:56

영국 현지 언론도 손흥민을 칭찬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현지 언론들도 집념을 보여 팀 승리를 견인한 손흥민을 '구원자(Saviour)'라고 표현하며 극찬했다.

같은 날 영국 언론 <메일> 은 "손흥민이 토트넘 그리고 주제 무리뉴 감독의 구원자가 됐다. 귀중한 헤더골로 승리를 견인했다"라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흥민은 '구원자'라는 표현으로 칭찬한 현지 언론 '메일'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영국 현지 언론도 손흥민을 칭찬했다. 

토트넘 핫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경기전까지 리그 4경기 무승으로 부진에 허덕이던 토트넘이었다. 승리가 절실했지만 경기는 쉽지 않았다. 강등권 노리치와 후반 33분까지 1-1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하지만 손흥민이 팀을 구해냈다. 후반 34분 델레 알리의 크로스가 상대 수비를 맞고 굴절돼 골문 앞으로 갔다. 집중력을 유지하고 있던 손흥민이 이를 헤더로 밀어 넣었다. 토트넘은 이 골 덕에 승리를 거뒀다. 

현지 언론들도 집념을 보여 팀 승리를 견인한 손흥민을 '구원자(Saviour)'라고 표현하며 극찬했다. 같은 날 영국 언론 <메일>은 "손흥민이 토트넘 그리고 주제 무리뉴 감독의 구원자가 됐다. 귀중한 헤더골로 승리를 견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영국 런던/현지 언론 메일 캡처)=이형주 기자

total87910@stnsport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