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前 휴스턴 투수 카이클, 사인 스캔들에 사과

김재호 입력 2020.01.25. 07:03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일원이었던 좌완 댈러스 카이클이 사인 스캔들에 사과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3년 5500만 달러에 계약한 카이클은 25일(한국시간) 열린 삭스페스트를 앞두고 '시카고 선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규정에 위반된 일이었는가? 그렇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하고싶다"고 말했다.

카이클은 당시 휴스턴 선수 중 최초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2017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일원이었던 좌완 댈러스 카이클이 사인 스캔들에 사과했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시카고 화이트삭스와 3년 5500만 달러에 계약한 카이클은 25일(한국시간) 열린 삭스페스트를 앞두고 '시카고 선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규정에 위반된 일이었는가? 그렇다고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이 모든 상황에 대해 사과하고싶다"고 말했다. "모든 경기에서 그런 것은 아니었다"는 말도 덧붙였다.

휴스턴은 2017년 외야에 설치된 카메라를 이용해 상대 포수의 사인을 훔쳐 이를 쓰레기통을 두드리는 방식으로 타자에게 전달한 것이 드러났다. 이 문제로 세 명의 감독과 한 명의 단장이 자리에서 내려왔다.

카이클이 사인 스캔들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카이클은 당시 휴스턴 선수 중 최초로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 문제에 대해 사과했다. 휴스턴은 스프링캠프에서 선수단 차원의 사과 성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는 했지만, 이 사건을 최초 고발한 옛 동로 마이크 파이어스에 대해서는 "클럽하우스 규칙이 깨진 것은 실망스럽다. 이밖에는 그에 대해 할 말이 별로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않았다.

이어 "우리도 사람이다. 많은 선수들이 실제로 일어난 일이었음에도 파이어스가 이 문제에 대해 얘기를 한 것에 대해 기쁘지 않게 생각하고 있다"며 분위기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