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현대건설 리베로 김연견 왼발목 골절 '시즌 아웃', 이영주-고유민 대체 리베로 가동

김진회 입력 2020. 02. 05. 17:47

기사 도구 모음

현대건설의 리베로 김연견(27)이 왼발목 골절로 시즌 아웃됐다.

현대건설은 5일 "김연견이 정밀 검진을 받은 결과 왼쪽 외측 비골 골절 진단이 나왔다. 7일에 수술 예정이다. 재활에는 12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김연견은 올 시즌 리시브 부문 9위(34.76%), 디그 부문 5위(세트당 5.133개)를 기록 중이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김연견의 공백을 충분히 메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KOVO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현대건설의 리베로 김연견(27)이 왼발목 골절로 시즌 아웃됐다.

현대건설은 5일 "김연견이 정밀 검진을 받은 결과 왼쪽 외측 비골 골절 진단이 나왔다. 7일에 수술 예정이다. 재활에는 12주의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4월까지 회복돼야 한다 때문에 사실상 2019~20시즌 아웃이다.

김연견은 지난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흥국생명과의 원정경기 4세트에서 외국인 공격수 헤일리와 충돌 이후 착지 과정에서 왼발목을 접질렸다. 이후 병원으로 후송됐다.

김연견은 올 시즌 리시브 부문 9위(34.76%), 디그 부문 5위(세트당 5.133개)를 기록 중이었다.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김연견의 공백을 충분히 메울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현대건설에는 전문 리베로 이영주가 있고, 레프트 중 고유민이 리베로로 전환이 가능하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