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국가대표 타는 버스 맞아?" 남자농구 허훈 인스타 영상에 팬들 분노

임지우 인턴기자 입력 2020.02.14. 13:55

농구선수 허훈이 남자농구 국가 대표팀이 탑승하는 버스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허훈이 올린 영상에는 진천선수촌에 입소하기 위해 대표팀이 타고 가는 버스의 모습이 담겼다.

허훈이 이어 올린 영상엔 키가 2미터가 넘는 장신의 농구 선수들이 좁은 버스에 겨우 앉아 가는 모습이 담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농구선수 허훈이 공개한 진천선수촌으로 가는 버스 모습/사진=허훈 인스타그램 캡쳐


농구선수 허훈이 남자농구 국가 대표팀이 탑승하는 버스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허훈은 14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천 가는 버스... 클라스..ㅎㅎ"라는 말과 함께 영상을 올렸다.

허훈이 올린 영상에는 진천선수촌에 입소하기 위해 대표팀이 타고 가는 버스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버스는 일반 고속버스보다도 작은 크기의 미니 버스였다.

허훈이 이어 올린 영상엔 키가 2미터가 넘는 장신의 농구 선수들이 좁은 버스에 겨우 앉아 가는 모습이 담겼다. 허훈은 이 영상에 "마을 버스 부릉부릉~~ㅋㅋ"이라고 글을 덧붙였다.

이 영상을 본 농구 팬들 사이에선 "국가대표 선수들이 타는 버스인데 너무한 것 아니냐", "농구협회가 선수들에게 충분한 지원을 해주지 않는 것 같다"며 농구협회에 대한 질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임지우 인턴기자 jiull@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