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신태용, "나도 처음에는 이승우 욕했지만..오해였다"

김동환 기자 입력 2020.02.14. 15:25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이승우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신 감독은 "상황에 따라 감독이 한 선수 위주로 팀을 꾸리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더 좋은 팀으로 상승하기 위해서는 감독이 한 차원 높은 배려를 해야 한다"며 "이승우도 좋아지고 팀도 좋아지는 결과를 나을 것이다"고 했다.

신 감독 역시 "이제 감독이 바뀌었으니 뭔가 보여줘야 한다"며 코스티치 감독의 부임을 계기로 이승우가 더 많은 기회를 얻길 기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동환 기자= 신태용 인도네시아 감독이 이승우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최근의 출전 기회 부족과 인성 논란에 대해 적극적인 의견을 펼쳤다.

인도네시아 대표팀 사령탑을 맡고 있는 신 감독은 최근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뽈리TV'와 인터뷰를 가지고 팬들의 실시간 질문에 답했다.

먼저 신 감독은 신트트라위던에서 어려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승우에 대해 "보이는 것만 가지고 판단하면 과소평가할 수 있다"며 "(이승우는) 경기장에서 누구와 함께 하는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신태용 감독은 2018 러시아월드컵 당시 최종명단에 이승우를 깜짝 발탁했다. 이에 앞서 2017년 개최된 U-20 월드컵에서도 이승우를 발탁했다. 태극마크를 통해 기회를 받은 이승우는 줄곧 성장했지만 유독 소속팀에서는 운이 없없다.

신 감독은 "상황에 따라 감독이 한 선수 위주로 팀을 꾸리지 못할 수도 있다. 하지만 더 좋은 팀으로 상승하기 위해서는 감독이 한 차원 높은 배려를 해야 한다"며 "이승우도 좋아지고 팀도 좋아지는 결과를 나을 것이다"고 했다.

이승우는 스페인 명문 FC바르셀로나 유소년을 거쳐 헬라스 베로나에 이어 지난 해 8월 부터 신트트라위던 유니폼을 입었다. 하지만 팀 성적 부진과 감독 경질, 대행 체제에서 제대로 기회를 잡지 못했다.

다행히 신트트라위던은 지난 달 밀로스 코스티치 감독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선임해 향후 호흡이 주목된다. 신 감독 역시 "이제 감독이 바뀌었으니 뭔가 보여줘야 한다"며 코스티치 감독의 부임을 계기로 이승우가 더 많은 기회를 얻길 기원했다.

신 감독은 일부 국내 팬들 사이에 있는 이승우의 인성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이승우를 직접 경험하지 않은 사람들은 그렇게 본다"며 "나도 처음에는 '저런 애는 대표팀에 뽑으면 안된다'고 욕했다. 하지만 직접 활용을 해 보니 그게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일부 외신이 제기한 소속 팀에서의 훈련 태도에 대해서도 "절대 아니다. 훈련은 정말 열심히 하는 선수다'며 "까불거리는 모습이 있지만, 생각이 없이 까불거리는 것이 아니다. 오해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밖에도 신 감독은 최근 영국 런던에서 이승우를 만난 뒷 이야기,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승우를 발탁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자신의 견해 등 다양한 이야기를 밝혔다.

이미지=뽈리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