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캠프 현장]모두가 개막전 선발로 믿고 있지만 아직은 조심스러운 류현진

권인하 입력 2020.02.15. 16:30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개막전 선발로 나설까.

젊은 투수들이 많은 토론토에겐 류현진이 오면서 1선발이 채워졌다.

누구나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로 생각하고 있다.

토론토의 로스 앳킨스 단장은 15일(한국시각)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로 생각하고 있음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이 캐치볼을 하고 있다. 더니든(니국 플로리다주)=권인하 기자

[더니든=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33)이 개막전 선발로 나설까.

토론토는 FA 류현진에게 4년간 8000만달러의 거액 계약을 하며 데려왔다. 토론토 역사상 가장 많은 금액을 들인 투수 FA였다.

젊은 투수들이 많은 토론토에겐 류현진이 오면서 1선발이 채워졌다. 누구나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로 생각하고 있다. 토론토의 로스 앳킨스 단장은 15일(한국시각)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류현진을 개막전 선발로 생각하고 있음을 밝혔다.

앳킨스 단장은 개막전 선발에 대한 질문에 "류현진이 아닌 시나리오는 생각하기 어렵다"라며 "몸상태가 중요한데 그가 캠프를 잘 마무리했을 때 류현진이 개막전에 나오는게 가장 유력한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류현진은 아직 1선발이란 네임이 부족하다고 느꼈나보다. 개막전 선발에 대한 질문에 "아직 한달 반정도나 남았다. 내가 할 수 있는 건 투구수와 이닝수를 올리는 것"이라며 에이스, 1선발의 칭호와 상관없이 몸관리에 신경쓰겠다고 했다.

하지만 앳킨스 단장은 한술 더떠 류현진이 토론토를 바꿔놓을 것이라고 했다. 다양성이 공존하는 토론토이기에 류현진의 활약은 토론토를 하나로 뭉치게 할 수도 있는 셈.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도 류현진을 극찬했다. 전날 류현진의 불펜 피칭을 직접 봤던 몬토요 감독은 "그는 공을 어디던 원하는 곳에 던졌다. 그가 최고 투수라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현재의 분위기라면 류현진이 개막전 선발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 투수수가 늘어날수록 류현진의 개막전에 대한 기대감은 점점 높아질 수밖에 없다.
더니든=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