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21일 부러진 팔 수술 받는다..또 '요골 부위 골절'(종합)

이영호 입력 2020.02.20. 11:22 수정 2020.02.20. 17:06

오른팔이 부러진 상황에서도 멀티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부상 부위가 3년 전 부러져 수술했던 '전완골부 요골'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흥민은 2017년 6월에도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서 전반 30분께 공중볼을 다투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고통을 호소했고,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로 수술대 위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귀국해 정밀진단..3년 전 수술한 부위의 2cm 위쪽으로 확인
경기 중 팔 다친 토트넘 손흥민 지난 16일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팔을 다쳐 누워 있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오른팔이 부러진 상황에서도 멀티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친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의 부상 부위가 3년 전 부러져 수술했던 '전완골부 요골'인 것으로 나타났다.

손흥민은 21일 수술을 받는다.

손흥민 측 관계자는 20일 연합뉴스 전화 통화에서 "손흥민이 어제 입국해 오늘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했다"라며 "수술은 21일 오전에 받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병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애스턴 빌라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추가 시간 2-1을 만드는 역전골과 후반 추가시간 3-2 승리를 결정하는 '극장골'을 꽂았다.

손흥민은 전반전 킥오프 30여초 만에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부딪힌 뒤 오른팔로 땅을 짚는 과정에서 오른팔 통증을 호소했지만 참고 풀타임을 뛰었다.

토트넘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오른팔 골절 사실을 공개했고, 조제 모리뉴 감독도 손흥민이 이번 시즌 내 복귀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안타까운 전망을 했다.

2017년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로 깁스를 한 손흥민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손흥민은 19일 조용히 귀국해 서울 시내 병원에 입원해 정밀 진단을 받았다.

진단 결과, 손흥민은 3년 전과 똑같은 오른팔 전완골부(척골·요골) 요골이 부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손흥민 측 관계자는 "3년 전 다쳤던 부위에서 2㎝ 정도 위쪽이 부러졌다. 관절 부위가 부러지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라며 "지난번에는 절단면이 수직이었는데 이번에는 비스듬하게 부러졌다. 떨어질 때 충격이 지난번보다 더 컸다는 방증"이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2017년 6월에도 카타르와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에서 전반 30분께 공중볼을 다투다 착지 과정에서 오른팔로 땅을 짚은 뒤 고통을 호소했고, 오른팔 전완골부 요골 골절로 수술대 위에 올랐다.

손흥민은 당시 부상으로 치료와 재활에 2개월 정도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이번 부상도 비슷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하면 이번 시즌 막판 그라운드에 다시 설 수 있는 희망이 생겼다.

한편, 21일 수술대에 오르는 손흥민은 이번 주말까지 병원에 입원하며 수술 경과를 지켜본 뒤 퇴원할 예정이다.

horn90@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