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

한국 남자축구, 새해 첫 FIFA 랭킹 40위 유지

배진남 입력 2020.02.20. 18:20 수정 2020.02.20. 18:25

한국 남자축구가 2020년 들어 처음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에서 40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20일 FIFA가 발표한 남자축구 세계 랭킹에서 1천464점으로 지난해 12월과 같은 40위에 자리했다.

지난해 12월 랭킹 발표 이후 우리나라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한 경기도 치르지 않았고, 전 세계적으로도 15차례 친선경기만 열린 터라 전반적으로 순위 변동은 거의 없었다.

다음 랭킹은 오는 4월 9일 발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12월 부산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한국 남자축구 대표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 남자축구가 2020년 들어 처음 발표된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 랭킹에서 40위를 유지했다.

한국은 20일 FIFA가 발표한 남자축구 세계 랭킹에서 1천464점으로 지난해 12월과 같은 40위에 자리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국가 중에서는 일본(28위), 이란(33위)에 이어 세 번째다. 호주가 42위로 뒤를 잇는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도 94위로 종전 순위를 지켰다.

한국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상대인 레바논은 89위, 북한은 116위, 투르크메니스탄은 129위로 역시 기존 순위를 유지했고, 스리랑카만 한 계단 내려앉아 206위가 됐다.

지난해 12월 랭킹 발표 이후 우리나라는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를 한 경기도 치르지 않았고, 전 세계적으로도 15차례 친선경기만 열린 터라 전반적으로 순위 변동은 거의 없었다.

벨기에·프랑스·브라질·잉글랜드·우루과이가 1∼5위를 지키는 등 상위 20위권 팀은 순위가 하나도 바뀌지 않았다.

다음 랭킹은 오는 4월 9일 발표된다.

hosu1@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