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머니S

포그바 원하는 유벤투스, 780억에 램지까지 얹어준다

안경달 기자 입력 2020.02.21. 16:42

유벤투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미드필더 폴 포그바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유벤투스가 포그바를 데려오기 위해 5000만파운드(한화 약 780억원)에 미드필더 아론 램지를 더해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포그바 역시 유벤투스로의 복귀를 보다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유벤투스는 포그바의 복귀를 위해 자유계약(FA)으로 영입한 램지를 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폴 포그바는 오는 여름이적시장에서 팀을 떠날 것으로 전망된다. /사진=로이터

유벤투스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미드필더 폴 포그바 영입에 집중하고 있다. 그를 데려오기 위해 맨유에 현금과 더불어 대체 선수까지 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1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유벤투스가 포그바를 데려오기 위해 5000만파운드(한화 약 780억원)에 미드필더 아론 램지를 더해 제안할 것이라고 전했다.

맨유와 포그바의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포그바는 이번 시즌 잦은 부상 등으로 리그 7경기 출전에 그쳤다. 여기에 포그바의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가 공개적으로 "포그바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소유물이 아니다"라고 발언해 상황이 더욱 심각해졌다.

포그바의 계약은 오는 2021년 6월 종료된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계약 종료까지 1년밖에 남지 않는다. 오는 여름이적시장에서 포그바의 이적이 유력하게 거론되는 이유다.
유벤투스 미드필더 아론 램지는 이번 시즌 주전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진=로이터

현재 포그바 이적에 관심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진 팀들은 유벤투스와 레알 마드리드 등 명문 구단들이다. 특히 유벤투스의 경우 맨유로 이적하기 전 뛰었던 친정팀인 만큼 적응 등의 문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다. 포그바 역시 유벤투스로의 복귀를 보다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유벤투스는 포그바의 복귀를 위해 자유계약(FA)으로 영입한 램지를 보낼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과거 아스날에서 뛰었던 램지는 지난해 여름 이적료 없이 유벤투스로 이적했지만 파올로 디발라를 비롯해 아드리안 라비오, 블레이즈 마투이디, 로드리고 벤탄쿠르, 미랄렘 피야니치 등과의 주전 경쟁에서 밀린 양상이다.

매체는 이와 관련해 "유벤투스는 램지를 협상 카드로 꺼낼 수 있다"라며 "프리미어리그 조기 복귀는 램지에게도 매력적으로 다가올 수 있다"라고 내다봤다.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