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2이닝 3K 퍼펙트' 김광현, "자만하지 않겠다, 앞으로 더 중요" (일문일답)

이상학 입력 2020.02.27. 05:01 수정 2020.02.28. 01:48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선발등판에서도 호투했다.

김광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2이닝 1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1회초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이상학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투수 김광현(32)이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선발등판에서도 호투했다. 

김광현은 27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2이닝 1탈삼진 무실점 쾌투를 펼쳤다. 시범경기 2경기 3이닝 1볼넷 5탈삼진 무실점 행진. 지금까지 안타를 하나도 맞지 않았다. 

시범경기 첫 등판이었던 지난 23일 뉴욕 메츠전에 구원으로 나와 1이닝 2탈삼진 1볼넷 무실점 호투로 성공적인 데뷔전을 치렀던 김광현은 첫 선발등판에서 주전 포수 야디어 몰리나와 첫 배터리 호흡을 맞췄다. 몰리나의 안정적인 리드 속에 쾌투를 이어가며 선발 경쟁에서도 앞서나갔다. 

다음은 김광현과 취재진의 일문일답. 

[OSEN=주피터(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1회초 세인트루이스 선발투수 김광현이 역투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 선발 첫 등판 소감은. 
▲ 선발이라 구원으로 나온 지난 경기보다 긴장됐다. 몰리나 포수와 처음으로 합을 맞추며 중요한 경험을 한 것 같다. 

- 몰리나와 호흡은 어땠나. 
▲ 경기 전 사인 교환에 대해 이야기했다. 주자가 2루에 나갔을 때 사인이었는데 그런 상황이 오지 않았다. 몰리나 포수가 본인이 판단할 때 폼이 무너진 것 같으면 말해도 되냐고 물었다. 그렇게 얘기해달라고 했다. 

- 직접 맞춰본 최고 포수 몰리나의 장점은?
▲ 정말 노련하다. 왜 미국 사람들이 최고의 포수라고 하는지 알겠다. 오늘 초구 2구 볼이 너무 안 좋았다. 나의 고질적인 문제가 1회에 안 좋다는 것이다. 오늘도 1~2구가 원치 않는 곳으로 갔다. 그때 몰리나가 나를 억눌러주며 리드해줬다. 덕분에 3구째부터 잘 풀렸다. 역시 100% 신뢰할 수 있는 포수라고 생각하게 됐다. 

- 등판 후 덕아웃에서 몰리나와 아담 웨인라이트 등 고참들과 무슨 말했나. 
▲ 그냥 잘 던졌다고 했다. 변화구 던질 때 구속 변화가 인상 깊었다는 이야기도 있었다. 선발로는 힘 조절, 강약 조절을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 마이크 매덕스 투수코치도 이야기하는 것 같았는데. 
▲ 코치님도 굿 피칭이라고 해줬다. 다들 칭찬을 많이 해주는데 그럴수록 자만하지 않기 위해 나 스스로 억제하고 누르려 한다. 앞으로다 거 중요하다. 시즌까지 한 달 정도 남았는데 몸 관리 잘하면서 시범경기를 마쳐야 한다. 

- SK 감독이었던 트레이 힐만 마이애미 코치와도 눈인사했는데. 
▲ 반가워서 그랬다. 어제는 에릭 테임즈(워싱턴)와 만나 인사를 했다. 한국에서 함께했던 사람들을 만나니 반갑고, 외롭지 않은 느낌이었다. 힐만 감독님이 있는 마이애미와는 캠프 훈련장을 같이 쓰지만 상대팀끼리 만날 수 없는 규정이 있다. 시간이 되면 밖에서 힐만 감독님과 밥 한 번 먹고 싶다. 

- 앞으로 보완해야 할 과제가 있다면. 
▲ 항상 말하지만 초구 스트라이크를 넣는 것이다. 그래야 유리한 카운트에서 공격적으로 할 수 있다. 앞으로 초구 스트라이크 잡는 방법을 연구하고 노력할 것이다. 

- 공인구 적응은 잘되고 있나. 
▲ 어느 정도 속에 익었다. 13년간 쓰던 한국 공과는 확실히 다르지만 이것도 내가 적응해야 한다. 프로 선수라면 그런 탓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적응 못하면 그것도 내 책임이다. 잘 때도 (공인구를) 껴앉고 자야겠다(웃음). /waw@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