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적 막는 재계약+레비..'전성기' 손흥민, 다음 시즌 UCL 나서지 못할까

이인환 입력 2020.02.27. 05:32 수정 2020.02.27. 05:35

1992년생으로 최전성기에 돌입한 손흥민(토트넘)이 다음 시즌 거취는 어떻게 될까.

글로벌 '디 애슬래틱'의 토트넘 전담인 찰리 엑슬세어 기자는 자신의 팟캐스터서 "다음 시즌 UCL 진출에 실패하더라도 케인-알리 같은 핵심 선수들의 이적 가능성은 낮다"라고 전망했다.

토트넘의 UCL 좌절시 그를 향한 러브콜은 구체화되겠지만 이적 자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런 손흥민이 다음 시즌 UCL 무대 출전이 불투명한 안타까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1992년생으로 최전성기에 돌입한 손흥민(토트넘)이 다음 시즌 거취는 어떻게 될까.

토트넘은 지금 최대의 위기에 빠져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무대에 4년 연속 진출하며 강호로 입지를 다져갔지만 다음 시즌은 불투명하다.

이번 시즌 토트넘은 리그 6위(승점 40점)으로 리그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41점) - 4위 첼시(승점 44점)에 뒤진 상태다. 승점 차이는 크지 않으나 부상 이탈이 많다.

미드필더의 중심 무사 시소코를 시작으로 해리 케인 - 손흥민 두 핵심 공격수마저 부상으로 장기 이탈한 상황이다. 시즌 내내 문제점으로 지적받던 수비 불안과 부상이 겹치며 경기력이 급락했다.

자연스럽게 UCL 진출에 실패할 경우에 대한 우려가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일반적으로 UCL 실패는 재정난과 주축 선수들의 대거 이탈로 이어진다.

런던 라이벌인 아스날은 UCL 실패시 주축 선수들이 대거 이탈한다. 계약 기간이 1년 남은 피에르 오바메양은 U성적에 따라 재계약을 결정할 계획이다. 알렉상드르 라카제트 역시 UCL 진출 실패시 이적을 추진할 계획이다.

만약 토트넘이 UCL 진출에 실패한다면 다른 팀 입장에서 군침흘릴 선수들이 많다. 해리 케인 - 델레 알리 - 손흥민이 유력한 후보이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CL 좌절이 토트넘의 대규모 엑소더스로 이어질까. 그러나 토트넘의 영리한 사전 대처로 인해 선수들의 대규모 이탈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글로벌 '디 애슬래틱'의 토트넘 전담인 찰리 엑슬세어 기자는 자신의 팟캐스터서 "다음 시즌 UCL 진출에 실패하더라도 케인-알리 같은 핵심 선수들의 이적 가능성은 낮다"라고 전망했다.

엑슬세어 기자가 제시한 근거는 두 가지다. 바로 케인-알리-손흥민 등 핵심 선수들의 잔여 계약 기간과 다니엘 레비 토트넘 회장의 성향.

재계약으로 인해 케인-알리는 2024년, 손흥민은 2023년 여름까지 계약 기간이 남아있다. 레비 회장 역시 오버페이가 아니라면 선수의 타팀 이적을 허용하지 않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따라서 UCL 진출 실패가 선수들의 대규머 엑소더스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이로 인해 1992년생인 손흥민이 유럽 무대를 위해 이적을 노려도 실현 가능성이 낮을 수 밖에 없다.

DESK 라인 중 가장 먼저 팀을 떠난 크리스티안 에릭센도 2년 전부터 꾸준히 이적설이 돌았으나 자유계약(FA)을 6개월 앞둔 지난 1월에야 인터 밀란으로 떠날 수 있었다.

에릭센과 마찬가지로 손흥민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리버풀이나 바이에른 뮌헨(독일) 등과 연결된 바 있다. 토트넘의 UCL 좌절시 그를 향한 러브콜은 구체화되겠지만 이적 자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빅매치에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손흥민은 유독 UCL 무대에서 강한 면모를 보여주곤 했다. 지난 2018-2019 UCL 8강에서는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홀로 3골을 몰아쳤다.

이런 손흥민이 다음 시즌 UCL 무대 출전이 불투명한 안타까운 상황에 놓이게 됐다.

/mcadoo@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