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김광현 2이닝 퍼펙트' STL, MIA에 7-8 역전패

뉴스엔 입력 2020.02.27. 06:22

세인트루이스가 패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2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2020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패했다.

마이애미는 선발 로페즈가 1.2이닝 2실점(1자책)을 기록했고 불펜이 추가 5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이 세인트루이스 불펜을 무너뜨리며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안형준 기자]

세인트루이스가 패했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는 2월 27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2020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세인트루이스는 7-8 패배를 당했다.

스플릿스쿼드로 경기를 치른 세인트루이스는 김광현을 선발로 내세웠다. 마이애미에서는 우완영건 파블로 로페즈가 선발등판했다. 먼저 득점한 쪽은 세인트루이스였다. 세인트루이스는 2회말 놀란 고먼의 땅볼 타점과 상대 실책을 묶어 먼저 2득점을 올렸다. 마이애미는 3회초 조나단 비야의 스퀴즈 번트로 1점을 만회했다.

세인트루이스는 3회말 에드먼도 소사가 땅볼 타점을 올려 1점을 다시 달아났다. 마이애미는 5회초 미겔 로하스가 2점포를 쏘아올려 동점을 만들었고 코리 디커슨이 희생플라이를 기록해 역전에 성공했다. 세인트루이스는 5회말 야이로 무뇨즈의 적시타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세인트루이스는 6회말 고먼의 적시 2루타와 데니스 오르테가의 적시타로 2점을 얻어내 재역전에 성공했다. 7회말에는 고먼이 적시타를 더했다. 마이애미는 8회초 르윈 디아즈의 솔로포로, 채드 왈락의 3점포로 4득점을 올리며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세인트루이스는 선발 김광현이 2이닝 무실점을 기록했고 존 브레비아가 1이닝 1실점, 타일러 웹이 1이닝 무실점, 지오바니 가예고스가 0.2이닝 3실점, 롭 카민스키가 1.1이닝 무실점, 히카르도 산체스가 1.1이닝 3실점, 아킴 보스틱이 1.2이닝 1실점을 기록해 패했다.

이날 빅리그 진출 후 첫 실전 선발등판에 나선 김광현은 2이닝을 3탈삼진 퍼펙트로 막아내며 위력투를 펼쳤다. 비록 팀은 패했지만 2경기 연속 호투를 펼친 김광현은 선발 로테이션 진입을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마이애미는 선발 로페즈가 1.2이닝 2실점(1자책)을 기록했고 불펜이 추가 5실점을 기록했지만 타선이 세인트루이스 불펜을 무너뜨리며 승리했다.(자료사진=김광현)

뉴스엔 안형준 markaj@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