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수술받은 손흥민, 영국가도 자가격리 없다. 토트넘 구단, 한국의 '코로나 19' 방역 신뢰

이원만 입력 2020.02.27. 08:06 수정 2020.02.27. 10:56

토트넘 홋스퍼 구단의 방침이 나왔다.

데일리 메일은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아시아 지역에 퍼지고 있음에도 토트넘이 손흥민을 한국으로 보낸 것은 그의 부상이 지난 2017년에 생긴 것과 유사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3년 전 부상으로 오른 팔에 금속판을 고정하는 수술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같은 의료진으로부터 수술을 받기 원했다"며 원활한 수술과 치료를 위해 구단이 손흥민을 한국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토트넘 홋스퍼 구단의 방침이 나왔다. 한국에서 팔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손흥민이 코로나 19 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다고 굳게 믿고 있다. 확진 증세가 나타나지 않는다면 영국에 돌아온 뒤에도 자가격리를 시키지 않을 방침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각) 손흥민의 영국 복귀 이후 조치에 관한 토트넘 구단의 내부 방침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토트넘 구단은 손흥민이 비록 한국에 있지만, 코로나 19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다고 믿고 있다. 이유는 손흥민이 현재 한국에서 가장 감염자가 많이 발생한 2개 지역(대구·경북 추정)으로부터 최소한 150마일(약 241㎞) 이상 떨어진 곳에서 철저히 보호되고 있기 때문이다.

데일리 메일은 "코로나 19 바이러스가 아시아 지역에 퍼지고 있음에도 토트넘이 손흥민을 한국으로 보낸 것은 그의 부상이 지난 2017년에 생긴 것과 유사했기 때문이다. 손흥민은 3년 전 부상으로 오른 팔에 금속판을 고정하는 수술을 받았는데, 이번에도 같은 의료진으로부터 수술을 받기 원했다"며 원활한 수술과 치료를 위해 구단이 손흥민을 한국으로 보냈다고 설명했다.

지난 21일 국내에서 수술을 잘 마친 뒤 치료중인 손흥민은 이번 주중으로 영국에 돌아갈 예정이다. 당초 영국으로 돌아가면 증상 발현 여부와 상관없이 무조건 2주간 자가 격리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1월 이적시장 마감 직전 중국 상하이 선화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임대 영입된 오디온 이갈로 사례가 있었다. 이갈로는 중국 체류 기록 때문에 스페인 전지훈련 명단에도 제외됐고, 캐링턴 훈련장 출입도 제한된 채 2주간 격리된 후에야 데뷔전을 치를 수 있었다. 손흥민도 이 과정을 거칠 듯 했다.

그러나 토트넘은 이런 과정을 생략할 전망이다. 데일리 메일은 "토트넘은 손흥민이 감염자 발생 국가에서 돌아오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한 정부 건강 지침을 준수하도록 할 예정이다. 하지만 손흥민의 경우 감염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한 별도의 격리 기간을 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물론 이 같은 조치는 손흥민에 대한 감염 여부 검진을 마친 뒤에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토트넘이 손흥민의 한국 체류에 관해 안심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내 방역 수준에 대한 신뢰를 엿볼 수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