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권순우, 라요비치 제압하고 멕시코 오픈 8강행..나달이 보인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입력 2020.02.27. 08:39 수정 2020.02.27. 08:5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권순우. 스포티즌 제공

권순우(76위·CJ후원·당진시청)의 상승세가 거침이 없다. 권순우가 4주 연속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8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권순우는 27일 멕시코 아카풀코에서 열린 멕시코 오픈 단식 2회전 두산 라요비치(24위·세르비아)와 경기에서 2-0(7-6 6-0)으로 승리, 8강에 올랐다. 권순우는 이달 초 타타 오픈을 시작으로 4주 연속 투어 대회 8강에 오르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권순우는 1세트에서 먼저 브레이크를 당하며 위기를 맞았다. 하지만 게임스코어 4-5로 뒤진 상황에서 라요비치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가까스로 균형을 맞췄다. 이어진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줘 위기에 몰렸지만, 다시 라요비치의 서브 게임을 가져와 타이브레이크에 돌입했고, 타이브레이크에서 7-2로 승리해 1세트를 가져갔다.

1세트와는 달리 2세트에서는 권순우의 일방적인 페이스로 흘러갔다. 권순우는 라요비치의 서브 게임을 모조리 브레이크해내며 단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2세트를 가져오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생애 처음으로 ATP 500시리즈에서 8강에 오른 권순우는 라파엘 나달(2위·스페인)과 만날 가능성이 높다. 나달은 이날 오후 1시부터 미오미르 케크마노비치(50위·세르비아)와 경기를 갖는다.

윤은용 기자 plaimstone@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