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서울

'왼 무릎 부상' 레반도프스키 "곧 돌아와서 다시 싸울 것"

김용일 입력 2020. 02. 27. 09:30

기사 도구 모음

"여러분의 친절한 응원에 감사하다. 행운을 빈다. 곧 돌아와서 다시 싸울 것."

부상으로 쓰러진 바이에른 뮌헨 '간판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폴란드)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언급했다.

바이에른 뮌헨 구단은 첼시전 다음 날인 27일 레반도프스키가 왼 무릎 관절 정강이뼈 골절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상으로 전열에서 이탈하는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캡처 | 바이에른 뮌헨 트위터

[스포츠서울 김용일기자] “여러분의 친절한 응원에 감사하다. 행운을 빈다. 곧 돌아와서 다시 싸울 것.”

부상으로 쓰러진 바이에른 뮌헨 ‘간판 골잡이’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폴란드)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같이 언급했다. 레반도프스키는 26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브릿지에서 끝난 첼시와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1골 2도움 활약을 펼치면서 팀의 3-0 완승을 이끌었다.

레반도프스키는 올 시즌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25골, UCL 11골, 독일축구협회 포칼 3골 등 39골을 몰아넣고 있다. 특히 분데스리가와 UCL에서 모두 득점왕에 도전하고 있다.

하지만 부상으로 오름세가 꺾였다. 바이에른 뮌헨 구단은 첼시전 다음 날인 27일 레반도프스키가 왼 무릎 관절 정강이뼈 골절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재활을 통해 그라운드 복귀를 하기로 했는데 4주 이상 시간이 소요되리라고 점쳤다.
kyi0486@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