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김연아, 코로나19 치료 위해 팬들과 함께 1억850만원 기부

김경윤 입력 2020.02.27. 10:20

'피겨퀸' 김연아(은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동에 써달라며 팬들과 함께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김연아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27일 관련 내용을 전하며 "이번 기부금은 팬들의 모금액과 김연아가 낸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며 "기부금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 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연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퀸' 김연아(은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활동에 써달라며 팬들과 함께 1억850만원을 유니세프한국위원회에 전달했다.

김연아의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는 27일 관련 내용을 전하며 "이번 기부금은 팬들의 모금액과 김연아가 낸 1억원이 더해져 마련됐다"며 "기부금은 유니세프한국위원회를 통해 경북 권역의 책임 의료기관인 경북대 병원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연아는 2010년 아이티 대지진, 2012년 시리아 어린이, 2013년 필리핀 태풍, 2015년 네팔 지진 등 자연재해와 분쟁 등으로 고통받는 지구촌 어린이들을 위해 꾸준히 기금을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총 기부액은 10억원에 이른다.

cycl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