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MK스포츠

이승우, 벨기에 이적 후 첫 선발 풀타임..신트트라위던은 3연패

노기완 입력 2020. 02. 29. 09:27

기사 도구 모음

이승우(22)가 벨기에 신트트라위던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 풀타임 출전했다.

이승우는 29일(한국시간) 메헬런과의 2019-20시즌 벨기에 프로축구 28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러한 활약에도 불구하고 신트트라위던은 경기 종료 10분여를 남기고 급격히 무너졌다.

이승우는 지난 23일 헨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5분 동안 출전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이후 이번 경기에서도 선발로 출전하며 입지를 늘려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이승우(22)가 벨기에 신트트라위던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 풀타임 출전했다.

이승우는 29일(한국시간) 메헬런과의 2019-20시즌 벨기에 프로축구 28라운드 홈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으나 공격포인트를 기록하지 못했다. 신트트라위던은 0-3으로 패했다.

리그 3연패를 당한 신트트라위던은 9승 5무 14패(승점 32)로 12위 자리를 유지했다.

이승우가 벨기에 신트트라위던 이적 후 처음으로 선발 풀타임 출전했다. 사진=신트트라위던 공식 SNS
이승우는 4-2-3-1 전형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전반 3분 역습 상황에서 과감한 드리블로 수비 진영을 파고들었다. 하지만 전개 과정에서 팀동료 스즈키 유마에게 건넨 패스가 상대 수비수 태클에 막혔다.

이어 전반 30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우는 재빠르게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전에도 이승우는 후반 5분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공을 잡은 후 때린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골문을 살짝 벗어났다.

하지만 이러한 활약에도 불구하고 신트트라위던은 경기 종료 10분여를 남기고 급격히 무너졌다. 후반 34분 선제골을 내준 데 이어 후반 37분 추가골을 허용했다. 경기 종료 전 페널티킥으로 쐐기골까지 실점하며 0-3으로 완패했다.

이승우는 지난 23일 헨트와의 원정경기에서 후반 45분 동안 출전하며 인상적인 활약을 보인 이후 이번 경기에서도 선발로 출전하며 입지를 늘려가고 있다. dan0925@maekyu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