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에스티엔

V-리그 외인 어나이 한국 떠났다..IBK "선수와 합의 결정"

이보미 기자 입력 2020. 03. 06. 21:26 수정 2020. 03. 06. 23:56

기사 도구 모음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알토스배구단 외국인 선수 어도라 어나이(25, 미국)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팀과 작별하고 자국 복귀를 결정했다.

어나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프로배구 V-리그가 중단되자, 구단 측에 리그를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이에 어도라 어나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감염이 걱정돼 계약을 해지한 프로배구 삼성화재 산탄젤로에 이어 한국을 떠나는 두 번째 외국인 선수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 알토스배구단 외국인 선수 어도라 어나이(25, 미국)가 코로나19에 대한 우려로 팀과 작별하고 자국 복귀를 결정했다.

어나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프로배구 V-리그가 중단되자, 구단 측에 리그를 포기하고 미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구단 측은 시즌 종료시까지 함께 할 것을 원했지만 선수의 뜻을 존중해 수용하기로 했다.

구단과 선수는 정규리그 종료 확정시점을 기준으로 잔여연봉 지급에 대한 서로의 뜻을 수용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어도라 어나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감염이 걱정돼 계약을 해지한 프로배구 삼성화재 산탄젤로에 이어 한국을 떠나는 두 번째 외국인 선수가 됐다. 

구단 관계자는 "끝까지 함께하지 못해 아쉽지만 이해한다"며 "선수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사진=IBK기업은행

bomi8335@stnsports.co.kr

- 스포츠의 모든 것 (Copyright ⓒ STN SPORTS,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