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호날두, "축구선수가 아니라 사람으로서 코로나 걱정돼" 

서정환 입력 2020.03.15. 10:25 수정 2020.03.15. 10:29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유벤투스)가 SNS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호날두는 14일 올린 SNS 메시지에서 "세계가 너무 힘든 상황을 맞고 있다. 축구선수가 아닌 한 사람의 아들이자 아버지로서, 사람으로서 전세계에 미치는 영향이 걱정된다. 중요한 것은 세계보건기구의 방침을 따라 상황을 바로잡는 것"이라 밝혔다.

이어 호날두는 "인간의 생명은 어떤 가치보다 우선이다. 내 동료 루가니를 포함해 바이러스와 싸우는 분들이 다들 힘을 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 유벤투스)가 SNS에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유벤투스는 12일(한국시간) 긴급 성명을 내고 수비수 다니엘 루가니가 코로나19 검사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 호날두는 격리조치가 내려진 뒤 이탈리아에 머물지 않고 가족들과 함께 고향 포르투갈로 돌아갔다. 호날두의 고향 마데이라는 포르투갈에 있는 휴양지 섬이다.

호날두는 14일 올린 SNS 메시지에서 “세계가 너무 힘든 상황을 맞고 있다. 축구선수가 아닌 한 사람의 아들이자 아버지로서, 사람으로서 전세계에 미치는 영향이 걱정된다. 중요한 것은 세계보건기구의 방침을 따라 상황을 바로잡는 것”이라 밝혔다. 

이어 호날두는 “인간의 생명은 어떤 가치보다 우선이다. 내 동료 루가니를 포함해 바이러스와 싸우는 분들이 다들 힘을 내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jasonseo34@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