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프로배구, 사상 첫 V리그 조기 종료..순위는 5라운드 기준으로

하남직 입력 2020. 03. 23. 18:16

기사 도구 모음

한국배구연맹(KOVO)이 2019-2020 V리그를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2005년 출범한 V리그가 정규리그를 마치지 못하고 조기 종료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KOVO는 2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사무국 회의실에서 남녀 프로배구 13개 구단 단장(1개 구단은 단장 대행 참석)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이사회를 열고 리그 종료와 재개 여부를 논의했다.

나흘 전인 19일에도 KOVO는 이사회를 열었지만, 리그 종료와 재개 사이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배구연맹 임시 이사회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배구연맹 사무실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임시 이사회에서 조원태 한국배구연맹 총재와 13개 구단 단장들이 회의하고 있다. 2020.3.23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배구연맹(KOVO)이 2019-2020 V리그를 조기 종료하기로 했다.

2005년 출범한 V리그가 정규리그를 마치지 못하고 조기 종료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만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위협이 컸다.

KOVO는 23일 오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사무국 회의실에서 남녀 프로배구 13개 구단 단장(1개 구단은 단장 대행 참석)이 참석한 가운데 임시 이사회를 열고 리그 종료와 재개 여부를 논의했다.

결론은 리그 '조기 종료'였다.

나흘 전인 19일에도 KOVO는 이사회를 열었지만, 리그 종료와 재개 사이에서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23일 이사회를 시작하며 조원태 KOVO 총재는 "오늘은 결론을 내리자"라고 요청했고, 각 구단 단장도 동의했다.

2시간 30분여의 격론 끝에 코로나 19 위협으로 리그를 재개하는 게 어려운 상황이라는 결론이 나왔다.

정규리그 최종 순위는 남녀 팀들의 경기 수가 다른 점을 고려해 5라운드까지 성적을 기준으로 삼을 방침이다.

이에 따라 남자부는 우리카드, 여자부는 현대건설이 1위로 사실상 확정됐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