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하늘이 또 허락하지 않은 하빕vs퍼거슨..코로나19로 5번째 무산

홍지민 입력 2020. 04. 02. 10:11

기사 도구 모음

하빕, 인스타그램 통해 경기 포기 의사 밝혀"나를 포함해 세계가 자가격리 해야 할 때"올해 종합격투기 UFC 최고의 빅매치로 꼽히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 토니 퍼거슨(36·미국)의 대결이 또 무산됐다.

하빕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세계에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를 이유로 퍼거슨과의 대결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하빕, 인스타그램 통해 경기 포기 의사 밝혀
“나를 포함해 세계가 자가격리 해야 할 때”

올해 종합격투기 UFC 최고의 빅매치로 꼽히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2·러시아)와 토니 퍼거슨(36·미국)의 대결이 또 무산됐다.

지난해 9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열린 UFC 242에서 더스틴 포이리에를 상대하고 있는 하빕 누르마고메도프의 모습. AP 연합뉴스

하빕은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세계에서 대유행하고 있는 코로나19를 이유로 퍼거슨과의 대결을 포기한다고 밝혔다. 그는 “집에서 자가격리하며 내 대결을 둘러싼 반응을 읽고 전 세계가 자가격리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히밥은 “모든 정부, 세계의 유명인들이 질병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안전 조치를 따르라고 호소하고 있는데 나만 모든 의무에서 벗어나 자유 의지를 설파하며 바다 건너 훈련할 수 있을까? 지금은 하루하루가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급변하고 있다. 지금은 자신을 스스로 돌볼 때다. 여전히 싸워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들은 내 입장이 되어보라”고 덧붙였다.

하빕과 퍼거슨의 대결이 불발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이들은 앞서 최근 3년 간 네 차례나 매칭이 이루어졌지만 각각 2차례씩 부상을 당하는 바람에 거푸 무산됐다. 팬들 사이에서는 ‘하늘이 허락하지 않는 대결’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

하빕이 2일 코로나19로 토니 퍼거슨과의 대결을 포기한다는 의사를 밝힌 인스타그램 글

당초 하빕은 오는 19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의 바클레이스 센터에서 열리는 UFC 249에서 퍼거슨을 상대로 라이트급 챔피언 3차 방어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되며 UFC 관련 각종 대회들이 무관중으로 열리거나 취소되며 위기를 맞았다.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어떻게 해서든지 둘의 대결을 강행하려고 했다. 지난달 뉴욕주 체육위원회가 모든 스포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하면서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로 개최지를 물색하던 중이었다. 이와 중에 러시아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봉쇄했다. 비지니스 목적의 출국은 가능했지만 하빕이 끝내 스스로 경기를 포기하며 격투기 팬들은 다음을 기약해야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