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공식발표] NC, 퓨처스 코치 발열·오한 증상으로 격리.. 구장 방역

고유라 기자 입력 2020.04.03. 09:45 수정 2020.04.03. 15:13

NC 다이노스 퓨처스 코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의심 증상으로 격리됐다.

NC는 3일 "C팀 코치 중 한 명이 3일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관할의료기관에서 진단검사 실시 후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NC는 매뉴얼에 따라 C팀 선수단은 3일 훈련을 취소하고 자택대기로 휴식한다.

NC는 지난달 19일 C팀 선수가 발열 및 인후통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이 나온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창원NC파크 전경.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NC 다이노스 퓨처스 코치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의심 증상으로 격리됐다.

NC는 3일 "C팀 코치 중 한 명이 3일 새벽 발열과 오한 증상을 보여 관할의료기관에서 진단검사 실시 후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NC는 매뉴얼에 따라 C팀 선수단은 3일 훈련을 취소하고 자택대기로 휴식한다. 마산야구장은 폐쇄하고 방역작업을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C팀 선수단의 훈련 재개 여부는 검사결과 확인 후 검토할 계획이다. NC는 지난달 19일 C팀 선수가 발열 및 인후통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이 나온 바 있다.

스포티비뉴스=고유라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