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한국

메이저리그 30개 구단, 애리조나 캠프서 무관중 경기로 개막 검토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입력 2020.04.07. 11:57 수정 2020.04.07. 12:12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메이저리그도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다.

AP통신에 따르면 7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는 30개 구단이 모두 애리조나 피닉스 지역으로 이동, 시즌을 개막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 및 선수 노조는 무관중 경기를 검토 중이며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있는 애리조나를 적합한 후보지로 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퍼지면서 메이저리그도 개막이 무기한 연기됐다. 사무국은 애리조나주에서 무관중 경기로 시즌을 여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7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와 선수노조는 30개 구단이 모두 애리조나 피닉스 지역으로 이동, 시즌을 개막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3월 스프링캠프 및 시범경기 취소는 물론이거니와 시즌 개막도 5월 이후로 미뤄진 상태다. 하지만 미국은 코로나19가 계속 확산 중이어서 상황은 더욱 좋지 못하다.

아예 시즌이 취소될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이에 메이저리그 사무국 및 선수 노조는 무관중 경기를 검토 중이며 스프링캠프 구장이 몰려있는 애리조나를 적합한 후보지로 택했다.

애리조나와 플로리다는 스프링캠프 단골 장소다. 두 곳에서 30개 구단 대부분이 캠프를 펼치며 특히 애리조나의 홈구장인 체이스필드 반경 80km 이내에는 무려 10개의 캠프 구장이 모여있다.

에이전트 스캇 보라스는 "이 계획은 TV로 야구를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이다. 즉시 스케줄도 짤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선수들도 야구의 중요성을 다시금 실감하면서 고립이 된 미국인들에게 즐거움을 줄 수 있기에 기꺼이 응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시즌을 시작하기 위해서는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필요하다"며 시즌 개막을 위해 여러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이야기 했다.

스포츠한국 김성태 기자 dkryuji@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