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SC핫포커스]코로나19 시한폭탄은 내년에 터진다? 짧은 준비기간에 WBC,올림픽까지 겹쳐

권인하 입력 2020.04.09. 08:47 수정 2020.04.09. 09:23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스포츠가 폭탄을 맞았다.

코로나19로 인해 올시즌이 어그러진 모습이지만 실제 코로나19 폭탄은 내년까지 데미지를 줄 수 있다.

올해 늦게 시작해 늦게 끝난다고 해서 내년시즌도 늦게 시작하지는 않는다.

10월말까지 경기를 하고 휴식을 취한 뒤 내년시즌을 준비하는 것은 체력적으로 다소 어려울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K 와이번스의 청백전 모습. 코로나19로 인해 늦어진 시즌으로 인해 내년에 체력적인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0.04.08/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코로나19로 인해 모든 스포츠가 폭탄을 맞았다. 프로농구와 프로배구는 시즌을 다 끝내지도 못하고 종료했고,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아직 시작도 못하고 있다.

KBO리그는 5월 초 개막을 준비중이다. 코로나19의 국내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현재 소강상태가 계속 이어진다면 무관중으로 개막할 가능성이 크다. 어떻게든 시즌을 치르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올시즌이 어그러진 모습이지만 실제 코로나19 폭탄은 내년까지 데미지를 줄 수 있다. 일정 때문이다.

코로나19로 인해 KBO는 올시즌을 11월말까지 치를 생각을 가지고 있다. 10개팀이 10월말까지 정규시즌을 치르고 포스트시즌은 11월에 하는 것이 목표다. 예전엔 아무리 늦어도 11월 초에 끝났지만 20일 정도 늦어질 가능성이 커진 상황. 올시즌을 잘 마친다고 하더라도 이 여파가 내년시즌에 미칠 가능성이 크다.

일단 휴식시간이 부족하다. 올해 늦게 시작해 늦게 끝난다고 해서 내년시즌도 늦게 시작하지는 않는다. 10월말까지 경기를 하고 휴식을 취한 뒤 내년시즌을 준비하는 것은 체력적으로 다소 어려울 수 있다. 포스트시즌에 진출한 팀들은 체력적 소모가 더 크다. 11월말에 끝나는 한국시리즈 진출팀들은 휴식기간과 준비기간이 그만큼 더 짧을 수밖에 없다.

여기에 큰 국제대회가 2개나 열린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이 3월, 도쿄올림픽이 7월에 열린다. WBC를 준비하려면 평소보다 더 일찍 몸을 만들어야 한다. 대표팀에 뽑히는 선수들은 올시즌이 늦게 끝나는데 몸은 또 일찍 만들어야 해 그만큼 휴식기가 짧다. 이전 WBC에 참가했던 선수들 중에서 몇몇은 정규시즌 때 부진한 모습을 보인 적이 있어 더욱 컨디션 관리가 중요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WBC가 내년에 제대로 개최될 수 있을지는 알수 없지만 준비는 해야하는 상황이다.

올림픽은 7월에 열린다. 올해 올림픽 때 18일 정도의 휴식기가 있었고, 내년에도 그정도의 휴식기가 주어질 가능성이 크다. 내년 역시 3월 말 개막이 유력하다. 대표팀에 뽑히는 선수들은 체력적인 한계와 싸울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된다.

양상문 전 롯데 감독은 "올해 늦게 끝나고 내년엔 일찍 시작하게 된다. 경험 많은 베테랑이라도 체력적인 어려움을 겪을 수 있고, 체력이 좋은 젊은 선수들은 경험 부족이 나타날 수 있다.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던 일이라 시행착오가 있을 수 있다"고 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