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류동혁의 이슈분석] 이상민 재계약 유력, 현주엽 결별, 극과 극 행보 비하인드 스토리

류동혁 입력 2020.04.09. 12:24 수정 2020.04.09. 14:5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삼성 이상민 감독. 스포츠조선 DB
LG 현주엽 감독.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한쪽은 결정이 났다. LG는 현주엽 감독과 결별했다. 여전히 불투명하다.

FA시장은 5월1일부터 열린다. 때문에 이 전까지 사령탑 인선은 끝나 있어야 한다.

즉, 최소 4월20일까지는 윤곽이 나와야 한다.

4월9일 현재, 6개 구단이 감독 재계약에 직면해 있는 상태다. DB 이상범 감독,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은 재계약이 유력하고, 현대모비스 유재학 감독 역시 재계약 확률이 높지만, 몇 가지 변수가 있다.

게다가 오리온 김병철 감독대행도 기회를 받을 것이 확실시 된다.

문제는 삼성 이상민 감독과 LG 현주엽 감독이다.

그들은 농구 대잔치 세대의 일원, 프로 인기를 지탱했던 스타급 선수였던 공통점이 있다.

분위기는 미묘하다. 시즌 중 이상민 감독의 입지는 많이 흔들렸다. 올 시즌이 끝난 뒤 재계약 가능성이 불투명했다. 좀 더 정확히 말하면 경질 가능성이 좀 더 높았다.

반면, 현주엽 LG 감독은 '1년 계약 연장설'이 솔솔 흘러나왔다. 입증되지 않은 소문이었지만, 양팀 사령탑의 재계약 온도는 약간 달랐다. 그런데, 9일 전격적으로 결별했다.

일단 삼성은 이상민 감독의 재계약에 힘을 싣고 있다. 고위 수뇌부의 재가만 남았다는 얘기도 들린다.

반면, LG 현주엽 감독의 경우, LG 구단 내부에서 많은 고민을 햇었다. 재계약 방향은 부정적이었다.

보통, 사령탑 선임은 과정은 이렇다. 구단 내부의 평가에 의해 감독 재계약 여부를 결정한다. 재계약을 하지 않을 경우, 구단 프런트에서는 4~6명의 후보군을 압축시킨다. 최종적으로 1~2명의 사령탑 후보(특정 구단은 단일 후보로 고위수뇌부, 즉 구단의 사장이나 모기업 수뇌부가 결정한다. 이 과정에서 혈연, 학연, 지연 등 변수가 발생하는 경우도 많다)를 확정지은 뒤 고위 수뇌부의 인가를 받는다.

이상민 감독은 재계약 최종 단계에 들어갔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빠르면 다음 주 공식 발표할 것이라는 얘기도 있다.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일단, 이상민 감독의 대체자를 찾기 힘들다는 점이다. 이 감독의 사령탑으로서는 능력은 아직까지 발현되지 않고 있다는 평가가 좀 더 정확하다.

단, 최근 2년 간 그의 지도자로서 능력이 조금씩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고 삼성 내부에서는 평가한다. 특히, 올 시즌 막판 객관적 전력이 떨어짐에도 6강 경쟁력을 보였다.

이 감독의 선수단 장악과 전술 능력이 조금씩 향상됐다는 평가를 받는 근간이다. 때문에 삼성 입장에서는 이 감독의 재계약에 대해 좀 더 긍정적이다. 단, 아직까지 변수는 있다.

고위 수뇌부의 결제가 남아있고, 재계약 조건에 대한 조율도 필요하다.

반면, LG와 현주엽 감독은 8일 '미팅' 이후 상황종료. 그동안 LG 측은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의 프로그램에 대한 효과도 고려해야 한다. 단, 현주엽 감독의 그동안 보여준 감독으로서 역량도 측정해야 한다. 이 사이에서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는 게 사실"이라고 했다.

LG는 차기 사령탑을 고민하고 있다. 4월 15일 이후 좀 더 구체적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LG는 기본적으로 사령탑 재계약이나 선정에서 그렇게 기민하게 대처하지 못하는 경향을 보였다. 3년 전 김 진 감독 경질 이후 현주엽 감독 선정 과정에서도 우여곡절이 많았다.

LG는 창단 후 챔프전 우승이 없다. 이 부분이 숙원사업이다. 창원의 농구 인기는 상당히 뜨겁다. 현주엽 감독이 아이콘이다. 단, 3~5년 사이에 우승권으로 진입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길 LG는 바란다.

현 감독 이후의 후보군에 대한 소문들이 많다. LG는 기본적 밑그림을 그리고 있다. 4~6명의 후보군을 리스트 업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현역 코칭스태프, 휴식을 취하고 있는 전임 감독 1~2명, 그리고 LG 출신의 스타 등을 대상으로 폭넓게 리스트를 작성하고 있다. 그 중, 2~3명 정도가 유력한 상황이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