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무서워진 김호령, 대투수 양현종 상대로 투런포 폭발 [오!쎈 광주]

이선호 입력 2020.04.09. 13:50 수정 2020.04.09. 15:51

KIA타이거즈 김호령(27)이 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김호령은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자체 연습경기에 선발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아치를 그렸다.

김호령은 지난 3월 20일 연습경기에서 솔로홈런을 터트린 이후 두 번째 손맛을 봤다.

팀내 최고의 투수 양현종을 상대로 홈런포까지 날리며 달라진 파워를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광주, 최규한 기자] KIA 김호령. /dreamer@osen.co.kr

[OSEN=광주, 이선호 기자] KIA타이거즈 김호령(27)이 또 다시 홈런포를 가동했다. 

김호령은 9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자체 연습경기에 선발출전해 두 번째 타석에서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아치를 그렸다. 그것도 팀의 에이스 양현종을 상대로 터트린 것이었다. 

백팀 1번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회 첫 타석에서는 양현종의 변화구를 건들었으나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그러나 두 번째 타석은 벼락 스윙이 빛났다. 3회초 1사후 안타로 출루한 박찬호가 도루에 성공해 타점 찬스가 찾아왔다. 양현종의 2구를 그대로 끌어당겼다.

몸쪽 살짝 낮게 들어온 128km짜리 체인지업을 공략했다. 타구는 큰 포물선을 그렸고 왼쪽 기둥 안쪽으로 들어갔다. 선제 투런홈런이었다. 

김호령은 지난 3월 20일 연습경기에서 솔로홈런을 터트린 이후 두 번째 손맛을 봤다. 팀내 최고의 투수 양현종을 상대로 홈런포까지 날리며 달라진 파워를 과시했다.

김호령은 5회 2사3루에서도 3루수 강습안타를 터트려 1타점을 더했다. 

윌리엄스 감독에게서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고, 그만큼 주전 경쟁도 볼만해졌다.  /sunny@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