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오피셜] 3년간 LG와 함께한 현주엽 감독, 끝내 사임 결정

민준구 입력 2020.04.09. 14:01 수정 2020.04.09. 14:31

현주엽 감독이 떠난다.

창원 LG는 2019-2020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 되는 현주엽 감독의 재계약 검토 과정에서 현주엽 감독 본인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2017년 LG 사령탑으로 부임한 현주엽 감독은 2017-2018시즌 17승 37패로 9위, 2018-2019시즌은 30승 24패로 3위를 기록하여 플레이오프 4강에 진출 했었고, 2019-2020시즌은 시즌 조기 종료와 함께 16승 26패 9위로 마감하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민준구 기자] 현주엽 감독이 떠난다.

창원 LG는 2019-2020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종료 되는 현주엽 감독의 재계약 검토 과정에서 현주엽 감독 본인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2017년 LG 사령탑으로 부임한 현주엽 감독은 2017-2018시즌 17승 37패로 9위, 2018-2019시즌은 30승 24패로 3위를 기록하여 플레이오프 4강에 진출 했었고, 2019-2020시즌은 시즌 조기 종료와 함께 16승 26패 9위로 마감하였다.

현주엽 감독은 “3년간 믿고 따라준 선수들과 LG를 사랑해주시고 응원 해 주신 팬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고 말했다.

LG는 현주엽 감독의 사임에 따라 차기 감독 선임을 진행할 예정이다.

# 사진_점프볼 DB(문복주 기자)
  2020-04-09   민준구( minjungu@jumpbal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