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허문회 감독, "포수 자리, 정보근이 괜찮다는 보고 계속 받는 중"[부산 톡톡]

조형래 입력 2020. 04. 23. 16:10

기사 도구 모음

"현재 정보근이 가장 좋다는 보고가 올라오고 있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연습경기를 앞두고 경쟁을 펼치고 있는 포수 포지션에 대해서 언급했다.

23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문회 감독은 "행크 콩거 배터리 코치로부터 올라오는 현재 상태에 대한 보고로는 정보근이 가장 좋다고 한다. 계속 같은 보고가 올라오고 있어서 정보근 선수를 먼저 경기에 내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최규한 기자] 롯데 정보근. / dreamer@osen.co.kr

[OSEN=부산, 조형래 기자] "현재 정보근이 가장 좋다는 보고가 올라오고 있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2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삼성 라이온즈와의 연습경기를 앞두고 경쟁을 펼치고 있는 포수 포지션에 대해서 언급했다.

롯데는 현재 정보근, 김준태, 지성준까지 3명의 포수를 1군 엔트리에 보유하고 있다. 3명의 선수가 자체 청백전에서 번걸아가면서 포수 마스크를 쓰면서 시험대에 올랐다. 

일단 3명의 포수 모두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한 상황. 하지만 주전 포수 마스크를 써야 하는 선수는 단 한 명이다. 이제 서서히 선발 출장 비중이 높아지는 선수가 있을 것이고, 반대로 백업에 머물러야 하는 선수들이 있을 터. 

시즌이 시작된 뒤에도 경쟁을 계속 이어가겠다는 허문회 감독의 생각이지만, 현 시점에서 허문회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의 첫 번째 선택은 정보근인 듯 하다.

23일 경기를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허문회 감독은 “행크 콩거 배터리 코치로부터 올라오는 현재 상태에 대한 보고로는 정보근이 가장 좋다고 한다. 계속 같은 보고가 올라오고 있어서 정보근 선수를 먼저 경기에 내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정보근의 장점에 대해선 “콩거 코치나 다른 선수들에게 물어보면 투수 리드나 수비 다 좋다고 한다. 자신만의 루틴이 잘 만들어져 있는 것 같다”면서 “포수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들에 대한 평가를 내리고 선수단을 이끌어가는 것은 저 혼자 만들어갈 수 없다. 그런 부분에서 소통이 잘 되고 팀워크가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전에서도 정보근은 선발 포수 마스크를 쓰고 경기에 나선다. /jhrae@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