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연합뉴스TV

'절친' 이대성·장재석 "같은 팀에서 뛰고 싶어요"

김종력 입력 2020. 04. 30. 10:42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전주KCC 이대성과 고양오리온 장재석은 청소년대표 시절부터 우정을 쌓아 온 프로농구의 대표 '절친'입니다.

나란히 FA자격을 얻은 두 선수가 한 팀에서 뛰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김종력 기자입니다.

[기자]

청소년대표팀에서 만난 이대성과 장재석은 중앙대 09학번으로 한솥밥을 먹으며 우정을 쌓았습니다.

이후 두 선수는 KBL에 입성했지만 호흡을 맞출 기회는 없었습니다.

이대성은 현대모비스와 전주KCC에서 뛰었고, 장재석은 부산kt와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했습니다.

이번에 나란히 FA자격을 얻은 두 선수는 다시 한 팀에서 뛰고 싶다는 바람을 밝혔습니다.

<이대성 / 전주 KCC> "재석이랑 뛸 수 있는 그림이 그려진다면 너무 시너지가 많이 나올 거 같고 너무 친하기 때문에. 단점은 헤어스타일이 단점이 아닐까."

<장재석 /고양 오리온> "이대성 선수의 장점은 국내 선수들에게서는 나오지 않는 폭발력. 저랑 같이 뛰면 20점 씩은 계속 넣을 수 있을 거예요."

하지만 두 선수의 꿈이 현실이 되는 것은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대성은 챔프전 MVP 출신 특급 가드고, 장재석은 높이 보강이 필요한 팀에 딱 맞는 자원인 만큼 두 선수를 동시에 데려가려면 통 큰 투자가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이들을 영입하는 팀이 원소속팀에 보상 선수를 내줄 필요가 없다는 점을 감안하면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닙니다.

한 팀에서 뛰고 싶다는 '절친' 이대성과 장재석의 꿈. 5월 막을 여는 프로농구 FA시장의 관전포인트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력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