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올해도 두산이 우승" 35%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5.01. 03:01

프로야구 팬들은 두산이 2020년에도 우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동아일보는 국내 최대 야구 팬 커뮤니티 '엠엘비파크' 등을 통해 4월 28일부터 사흘간 올해 예상 우승 팀을 설문 조사했다.

두산은 최근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그중 세 차례(2015, 2016, 2019년) 정상을 차지하면서 2010년대 최강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프로야구 팬들이 두 팀을 두산에 맞설 가장 강력한 '도전자'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엠엘비파크' 팬 540명 설문
2위 키움-3위 LG의 2배 넘어.. 연습경기 선전 롯데 12% 꼽아
프로야구 팬들은 두산이 2020년에도 우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동아일보는 국내 최대 야구 팬 커뮤니티 ‘엠엘비파크’ 등을 통해 4월 28일부터 사흘간 올해 예상 우승 팀을 설문 조사했다. 전체 참가자 540명 가운데 3분의 1이 넘는 35%(189명)가 두산을 꼽았다. 두산은 최근 5년 연속 한국시리즈에 진출해 그중 세 차례(2015, 2016, 2019년) 정상을 차지하면서 2010년대 최강팀으로 평가받고 있다.

두산은 이번 조사에서 2위권 그룹과 비교해도 두 배가 넘는 지지를 받았다. 두산 다음으로는 키움(82표·15.2%)과 LG(81표·15%)가 1표 차로 각각 2,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프로야구 팬들이 두 팀을 두산에 맞설 가장 강력한 ‘도전자’로 보고 있다는 뜻이다.

이어 11.9%(64표)의 선택을 받은 롯데가 4위를 차지했다. 롯데는 지난해 최하위(10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30일까지 구단 간 연습경기에서 4승 1패를 기록하면서 달라진 모습을 기대하게 했다. KT가 우승할 것이라고 응답한 사람은 0.9%(5표)밖에 되지 않았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