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바스켓코리아

'미스터 라디오 출연' 이대성, "행선지의 힌트는 두 글자"

손동환 입력 2020. 05. 07. 19:47

기사 도구 모음

 FA 최대어 중 하나인 이대성(190cm, G)이 KBS 라디오 프로그램인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했다.

이대성은 7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박정은 WKBL 경기운영 본부장과 함께 출연했다.

한편, <미스터 라디오> 를 통해 처음 만난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과 이대성은 서로를 잘 알고 있고 멀리서 응원했음을 밝히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스켓코리아 = 손동환 기자] FA 최대어 중 하나인 이대성(190cm, G)이 KBS 라디오 프로그램인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했다.

이대성은 7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박정은 WKBL 경기운영 본부장과 함께 출연했다.

이대성은 이 날 고정게스트인 쇼리와의 친분으로 출연했다. 쇼리가 출연한 <핸썸 타이거즈>를 봤냐는 질문에, “챙겨봤다. 진짜 잘한다. 축구선수로 따지면 박지성이다”라면서 “쇼리가 정말 농구를 좋아하며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고, 나 스스로 농구에 대한 간절함과 감사함을 잊고 있었던건 아니었나 반성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2020 KBL FA 최대어로 꼽히는 이대성한테 거취에 관한 질문이 쏟아졌다. 이대성은 “이미 마음은 80프로 정했다. 다음 주 정도에 알 수 있다”라고 얘기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윤정수가 “힌트를 조금만 더 달라”라고 조르자, 이대성은 “두 글자”라고 대답했다. 그리고 남은 선수 생활 동안 MVP 수상 경력을 더 늘리겠다는 뜨거운 각오도 잊지 않았다. 

한편, <미스터 라디오>를 통해 처음 만난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과 이대성은 서로를 잘 알고 있고 멀리서 응원했음을 밝히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특히, 이대성은 어렸을 때부터 문경은 SK 감독과 박정은 WKBL 경기운영본부장을 우상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또한, 박정은 본부장은 생방송 중 모든 농구 선수들이 염원하는 ‘승리’를 위해 싸이의 <챔피언>을 신청했고, 지난 해에 결혼한 이대성은 결혼식에서 직접 축가로 불렀던 김태우의 <사랑비>를 신청해 사랑꾼임을 증명했다.

보도 자료 및 사진 제공 =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

손동환 sdh253@gmail.com

<저작권자 © 바스켓코리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바스켓코리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