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K-풋볼]'재개에 참고' 코로나19 시대 개막, K리그 개막에 눈길 쏠린 이유

김가을 입력 2020. 05. 10. 20:00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앞에 모든 것이 멈춰선 지 두 달, 축구 시계가 다시 움직이고 있다.

지난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수원의 K리그1(1부 리그) 공식 개막전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생중계되기도 했다.

하지만 K리그 개막이 더욱 눈길을 끈 것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문을 연 '첫 사례'기 때문이다.

K리그는 코로나19 시대 축구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9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포항과 부산의 2020년 하나원큐 K리그1(1부 리그) 킥오프 전 선수들이 페어플레이를 다짐하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코로나19 앞에 모든 것이 멈춰선 지 두 달, 축구 시계가 다시 움직이고 있다. K리그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돛을 올렸다.

전세계의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K리그는 전세계 36개국으로 송출됐다. 지난 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과 수원의 K리그1(1부 리그) 공식 개막전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생중계되기도 했다.

뜨거운 열기, 이유는 두 가지였다. 첫 번째는 축구에 대한 갈망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 탓에 너나할 것 없이 몸을 낮췄다. 한국 등 일부 국가는 개막을 무기한 연기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등은 시즌 중단을 외쳤다. 지난 3월 이후 약 두 달간 축구 시계가 멈췄다. 팬들은 축구 개막 혹은 재개를 손꼽아 기다렸다. 이런 상황에서 K리그의 개막은 한줄기 빛과 같았다. 하지만 K리그 개막이 더욱 눈길을 끈 것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문을 연 '첫 사례'기 때문이다.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은 'K리그는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전세계 스포츠가 폐쇄된 뒤 처음 열렸다. 모든 리그에서 그 성패를 면밀히 관찰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실제로 전세계 언론은 '코로나19 시대 개막' 분위기를 꼼꼼하게 전했다. 영국 언론 가디언은 '경기에 나선 선수들은 코로나19 예방을 규칙을 엄수해야 했다. 경기 전 악수는 물론이고 과도한 골 세리머니도 금지됐다. 개막전을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팬들의 목소리를 담은 음향으로 분위기를 띄웠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포브스는 경기 전후 및 벤치 상황까지 자세히 묘사했다. 포브스는 '선수단 및 취재진은 2m 간격을 두고 입장해야 한다. 경기장에 들어가기 위해서는 체온을 확인하고, 손을 소독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도 필수다. 벤치에 있는 감독 및 선수들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경기 뒤 믹스트존도 없다. 어려운 현실이지만, 이런 방법들 덕분에 이 상황을 조금 더 견딜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K리그는 코로나19 시대 축구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언론 스포니치아넥스는 'K리그의 개막전은 전세계에 생중계됐다. K리그 개최 방법에 대해서는 J리그 관계자들도 주목하고 있다. J리그 재개에 참고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영국 언론 더선은 '아직 따라할 준비는 되지 않았지만, 우리도 올바른 계획에 따라 제대로 준비한다면 언젠가는 축구를 즐길 수 있다는 희망을 전해줬다'고 의미를 강조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