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데뷔 첫승' 이민호, "임찬규·유강남 조언이 큰 힘 됐다" [대구 톡톡]

손찬익 입력 2020.05.21. 21:48

LG 트윈스의 '특급 신인' 이민호가 데뷔 첫승 소감을 전했다.

이민호는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5⅓이닝 1피안타 4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데뷔 첫승을 장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LG 트윈스 제공

[OSEN=대구, 손찬익 기자] LG 트윈스의 '특급 신인' 이민호가 데뷔 첫승 소감을 전했다. 

이민호는 21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원정 경기에서 5⅓이닝 1피안타 4볼넷 2탈삼진 무실점으로 데뷔 첫승을 장식했다. 최고 151km의 직구를 비롯해 컷패스트볼, 커브, 포크볼을 섞어 던지며 삼성 타선을 잠재웠다. 

김윤식(⅓이닝), 정우영(2⅓이닝), 이상규(1이닝)는 무실점으로 2점차 승리를 지켰다. LG는 삼성을 2-0으로 꺾고 주중 3연전을 2승 1패로 마감했다. 

이민호는 경기 후 "어제부터 (임)찬규형이 선발 등판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잘 이야기해주셨고 경기 전에 포수 (유)강남이형이 편하게 잘 할 수 있도록 해주셨다"며 "다른 선배님과 코치님들께서도 '잘 하니까 하던 대로 던지면 타자들 못칠 것'이라고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덕분에 마운드에서 좀 더 편하게 던질 수 있었다"고 말했다. 

류중일 감독은 경기 후 "이민호의 데뷔 첫승을 정말 축하한다. 데뷔 첫 선발 등판인데 너무 너무 잘 던졌다. 김윤석의 첫 홀드와 이상규의 첫 세이브도 축하한다. 고우석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우리 불펜 투수들이 정말 잘 해주고 있다. 타선에서는 채은성의 결승 2점 홈런이 좋았다"고 평가했다. /what@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