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연합뉴스

김정자 여사, 송영길 의원과 아들 故 최동원 감독 동상 찾아

하남직 입력 2020.05.22. 19:01

사기 피해를 호소하는 고(故)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아들의 동상을 찾았다.

김 여사는 22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광장에 있는 최동원 동상을 찾아 평소처럼 아들을 닮은 상을 매만졌다.

최동원 동상이 있는 사직구장 광장은 김 여사는 자주 찾는 곳이지만, 이날은 심정이 조금 달랐다.

김 여사는 이날 최동원 동상 앞에 하늘에 있는 아들을 향해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를 놓고 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들 고 최동원 전 감독의 동상을 매만지는 김정자 여사 (서울=연합뉴스) 김정자 여사가 22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광장을 찾아 아들 고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동상을 매만지고 있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사기 피해를 호소하는 고(故)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어머니 김정자 여사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아들의 동상을 찾았다.

김 여사는 22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광장에 있는 최동원 동상을 찾아 평소처럼 아들을 닮은 상을 매만졌다.

연합뉴스에 사진을 전달한 제보자는 "송영길 의원도 함께 왔다"고 전했다.

최동원 동상이 있는 사직구장 광장은 김 여사는 자주 찾는 곳이지만, 이날은 심정이 조금 달랐다.

김 여사는 2017년 지인 A씨에게 2억원가량 투자 사기 피해를 봤다고 호소한다.

그는 2018년 10월 해당 사건을 부산 남부경찰서에 고소했고, 경찰은 지난해 4월 A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지만, 검찰에서는 1년 1개월이 넘도록 해당 사건에 대한 처분을 내리지 않았다.

최동원 기념사업회 측이 이후 김 여사의 사정을 알고 언론에 도움을 요청했다.

최동원의 연세대 후배인 송영길 의원도 법률 조언을 하기로 했다.

아들에게 쓴 것으로 보이는 김정자 여사의 편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자 여사가 22일 오후 부산 사직구장 광장에 있는 아들 고 최동원 전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의 동상 앞에 놓아둔 편지.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틀 뒤인 24일은 고인의 생일이다.

김 여사는 이날 최동원 동상 앞에 하늘에 있는 아들을 향해 쓴 것으로 보이는 편지를 놓고 갔다.

그는 편지에 "진심으로 믿고 있었던 그가 거짓말로 나를 괴롭혀 실망이 크다"며 "당신의 밝은 빛으로 나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고, 힘을 실어주네요. 고맙습니다. 힘낼게요"라고 썼다.

jiks79@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