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동아일보

한화, 베테랑 9명 2군행 '극약 처방'

황규인 기자 입력 2020.06.09. 03:01

팀 최다 타이인 14연패 책임을 지고 한용덕 감독(55)이 물러난 프로야구 한화가 8일 최원호 퓨처스리그(2군) 감독(47·사진)에게 임시 지휘봉을 맡긴다고 발표했다.

일단 이번 시즌은 최 대행 체제로 마무리한 뒤 시즌 종료 후 새 감독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새 감독을 뽑고 나면 최 대행은 다시 2군 감독 자리로 돌아가기로 했다.

최 대행이 1군을 맡고 나서 제일 먼저 한 일은 베테랑 선수를 무더기로 2군에 내려보낸 것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시지휘봉 잡은 최원호 감독대행
"구심점 필요" 김태균만 1군 남겨
2군 젊은 선수들로 대체 거론
구단, 시즌 종료후 새 감독 선임
한용덕 전 감독이 자진 사퇴하면서 프로야구 한화 1군을 이끌게 된 최원호 감독대행. 최 대행은 9일 롯데전부터 올해 남은 114경기를 지휘한다. 한화 제공
팀 최다 타이인 14연패 책임을 지고 한용덕 감독(55)이 물러난 프로야구 한화가 8일 최원호 퓨처스리그(2군) 감독(47·사진)에게 임시 지휘봉을 맡긴다고 발표했다.

일단 이번 시즌은 최 대행 체제로 마무리한 뒤 시즌 종료 후 새 감독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새 감독을 뽑고 나면 최 대행은 다시 2군 감독 자리로 돌아가기로 했다.

최 대행은 현역 시절 현대, LG에서 14년 통산 67승 73패 3세이브 3홀드를 기록한 투수 출신이다. 은퇴 후 LG 2군 코치를 거쳐 방송사 해설위원 등으로 활약하다 올 시즌을 앞두고 한화 2군 감독을 맡았다. 최 대행은 ‘공부하는 야구인’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2018년 ‘야구 투구 동작 시 주관절 손상 여부에 따른 고관절 움직임의 생체역학적 특성 분석’이라는 논문으로 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다.

최 대행이 1군을 맡고 나서 제일 먼저 한 일은 베테랑 선수를 무더기로 2군에 내려보낸 것이었다. 한화는 8일 안영명(36) 이태양(30) 장시환(33) 김이환(20·이상 투수) 이해창(33·포수) 김회성(35) 송광민(37) 이성열(36·이상 내야수) 김문호(33) 최진행(35·이상 외야수) 등 평균 나이 32.8세인 10명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이들을 대신해 1군에 올라올 선수로는 강재민(23) 문동욱(28) 윤호솔(개명 전 윤형배·26) 황영국(25·이상 투수) 박상언(23·포수) 박정현(19) 박한결(26) 조한민(20·이상 내야수) 유장혁(20) 장운호(26) 최인호(20·이상 외야수) 등 평균 나이 23.3세 선수들이 거론되고 있다.

최 대행은 “1군 선수단에 구심점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타율 0.156에 머물고 있는) 김태균(38)은 2군으로 내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화는 이번 주 롯데, 두산과 차례로 만난다. 롯데와는 팀 간 상대 전적 2승 1패로 한화가 이번 시즌 유일하게 앞섰다.

롯데와의 3연전에서 연패 탈출에 실패한다면 팀 최다 기록을 넘어 1985년 삼미가 세운 리그 최다 기록인 18연패의 불명예를 뒤집어쓸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