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동아

성남FC에 내려진 특명, '공중볼을 차단하다'

정지욱 입력 2020.06.09. 16:05

김남일 감독(44)이 이끄는 성남FC는 2020시즌 초반 가장 안정적인 수비력을 자랑하는 팀이다.

성남의 수비를 깨기 위한 방안을 들고 경기에 나서기 마련이다.

대구전을 통해 약점이 드러난 만큼 앞으로 성남을 만날 팀들은 너나 할 것 없이 공중볼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성남은 13일 우승 후보인 울산 현대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동아DB
김남일 감독(44)이 이끄는 성남FC는 2020시즌 초반 가장 안정적인 수비력을 자랑하는 팀이다. 5경기를 치르는 동안 3골만 허용했다. 7일 대구FC에 1-2로 패하기 전까지는 4경기에서 고작 1실점이었다. 팀의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내세운 파이브(5)백 수비가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어냈다.

공격이 필요할 때는 포(4)백으로 전환해 역습을 노리면서 한 골을 넣고 실점을 최소화해 승점을 챙기는 전략이 잘 통했다. 안정적인 수비 구축과 함께 김 감독은 선수 구성에서도 큰 변화 없이 기존 틀을 유지했다.

상대팀이 가만히 당하고 있을 리 없다. 성남의 수비를 깨기 위한 방안을 들고 경기에 나서기 마련이다. 대구가 그랬다. 성남은 대구전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한 골차였지만, 대구가 성남을 시종 압도했다. 에드가(191㎝), 정태욱(194㎝), 조진우(189㎝), 김우석(187㎝) 등 장신 자원이 많은 대구는 성남의 약점인 높이를 집요하게 공략했다. 측면 침투에 이은 크로스, 세트피스를 통한 공중볼 우위 전략을 택했다. 에드가와 정태욱이 뽑은 골은 모두 헤딩슛으로 만들어졌다.

성남의 수비는 속절없이 무너졌다. 몇 차례에 걸친 골키퍼 김영광의 선방과 오프사이드 판정이 아니었더라면 실점은 더 늘어날 뻔했다. 대구전을 통해 약점이 드러난 만큼 앞으로 성남을 만날 팀들은 너나 할 것 없이 공중볼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세트피스 상황에선 무조건 헤딩슛을 시도할 가능성이 높다.

김 감독도 이를 인정했다. 그는 “우리 팀은 높이에 약점이 있다. 그 부분을 고민했었는데, 대구와 경기에서 과제로 드러났다. 세트피스 상황을 최소화시켜야 하지만,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은 일이다”고 말했다.

성남은 13일 우승 후보인 울산 현대와 원정경기를 치른다. 대구보다 더 강한 전력을 갖춘 상대다. 김 감독은 “일단 선수구성에 변화를 줄 생각이다. 상대 압박에 대응하는 부분에서도 더 세부적인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