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경향

최용수는 '기성용 OK' 했는데..서울 내부 교통정리가 필요하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입력 2020.06.28. 15:1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기성용 | 대한축구협회

기성용(31)이 귀국길에 오르면서 FC서울 복귀설이 반 년 만에 다시 수면 위로 올라왔다.

서울 사령탑인 최용수 감독은 최소한 겉으로는 기성용의 합류 가능성을 반기는 눈치다. 최 감독은 지난 27일 인천과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해 5연패에서 탈출한 자리에서 “기성용은 프리미어리그에서 200경기를 뛴 선수이고, 팀에 합류한다면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지난 겨울 양 측에 상처를 입힌 채 마침표를 찍었던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이 희박하게나마 열린 셈이다.

기성용은 지난 1월 뉴캐슬 유나이티드(잉글랜드)를 떠난 뒤 친정팀 서울을 중심으로 K리그 복귀를 타진했다. 그러나 그는 서울과는 연봉 합의에 실패했고, 다른 팀들은 위약금 문제로 협상이 불발돼 레알 마요르카(스페인)와 단기 계약을 맺었다.

자연스레 기성용은 당분간 유럽에서 뛸 것으로 점쳐졌다. 그러나 그는 코로나19라는 악재와 부상이 겹치면서 단 1경기 교체 출전에 그쳤고 그 사이 계약까지 만료돼 귀국해 새로운 팀을 찾는 처지가 됐다.

기성용이 국내에서 활로를 찾는다면 사실상 서울이 유일한 선택지로 보이지만 몇 가지 난제를 풀어야 한다. 먼저 서울 내부의 교통 정리가 필요하다. 서울이 최근 5연패로 추락했던 배경은 극심한 ‘빈공’이 원인이었다. 5경기에서 13골을 내주는 동안 단 1골에 그쳤던 터. 계약 만료로 떠난 페시치의 빈자리를 채워줄 수 있는 공격수 영입 작업이 끝난 뒤에야 기성용을 고려할 수 있다.

기성용도 자신의 높은 몸값을 현실적으로 조정해야 한다. 축구계의 한 관계자는 “프로배구의 김연경이 흥국생명으로 복귀하면서 파격적으로 몸값을 깎았다”면서 “김연경이 어려운 선택을 내린 것은 친정팀과 동료들을 배려해서였다. 기성용도 서울의 어려운 사정을 감안해 협상에 나선다면 가능성은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도 조금 더 열린 자세로 협상에 나설 필요가 있다는 평가다. 올해 서울이 성적까지 부진한 상황에서 프랜차이즈 스타인 기성용을 품에 안는 전향적인 자세를 보이는 것은 팬들의 마음을 녹일 열쇠일 수 있다.

황민국 기자 stylelomo@kyunghya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