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강원 원클럽맨' 김오규, K리그2 제주로 향한다 [단독]

우충원 입력 2020.06.29. 14:32

강원 중앙 수비수 김오규가 제주로 이적한다.

K리그에 정통한 관계자는 29일 "강원 수비수 김오규가 제주로 이적한다. 수비 강화를 통해 K리그 1 승격에 도전하는 제주가 김오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고 영입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182cm의 김오규는 2011년 강원에서 K리그에 데뷔했다.

K리그 1 승격에 도전하는 제주는 그동안 수비수 영입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강원 중앙 수비수 김오규가 제주로 이적한다. 

K리그에 정통한 관계자는 29일 "강원 수비수 김오규가 제주로 이적한다. 수비 강화를 통해 K리그 1 승격에 도전하는 제주가 김오규에 대해 큰 관심을 보였고 영입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제주는 금명간 김오규 이적 절차를 모두 마친 뒤 곧바로 실전에 투입할 예정이다. 

182cm의 김오규는 2011년 강원에서 K리그에 데뷔했다. 상주에서 군복무를 한 것을 제외하고는 줄곧 강원에서만 뛴 원클럽맨이다. 특히 김오규는 강릉농공고와 관동대를 졸업했다. 

김오규는 지난 시즌까지만 하더라도 강원의 주전 수비수였다. 지난해 그는 28경기에 나서 1골-1도움을 기록했다. 하지만 올 시즌 주전경쟁서 밀렸고 4경기 출전에 그쳤다. 

K리그 1 승격에 도전하는 제주는 그동안 수비수 영입을 위해 많이 노력했다. 하지만 영입이 쉽지 않았다. 여러 선수를 놓고 고민했지만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김오규를 영입하면서 수비 불안 해소에 나서게 됐다.  / 10bird@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