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英 정부, 펍-바 축구 중계 허용.. 소리-환호-응원가 금지

우충원 입력 2020.07.02. 05:06

미국 독일기념일인 7월 4일 영국의 펍과 레스토랑에서 축구 중계를 볼 수 있게 됐다.

데일리 메일은 2일(한국시간) "펍은 오는 4일 축구 중계를 다시 틀 수 있게 됐다"면서 "2미터 거리두기 규정이 1미터로 완화되면서 축구 중계를 공공장소인 펍과 레스토랑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미국 독일기념일인 7월 4일 영국의 펍과 레스토랑에서 축구 중계를 볼 수 있게 됐다. 

데일리 메일은 2일(한국시간) "펍은 오는 4일 축구 중계를 다시 틀 수 있게 됐다"면서 "2미터 거리두기 규정이 1미터로 완화되면서 축구 중계를 공공장소인 펍과 레스토랑에서 즐길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어 "슈퍼 토요일인 4일은 여러가지 논란이 있었지만 결국 영국 정부가 축구팬들의 열망을 이해하고 허가하게 됐다"면서 "다만 중계 볼륨은 크지 않아야 한다. 또 팬들이 환호가 열정적인 응원을 하는 것은 허용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 관계자는 "펍과 바 그리고 레스토랑에서 스포츠 중계를 할 수 있다. 그러나 소리를 지르거나 응원가 부르는 것은 금지. 특히 중계 소리는 평범한 대화를 하는데 어려움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 10bird@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