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인터풋볼

[FA컵 리뷰] '일류첸코가 끝냈다' 포항, 연장 혈투 끝 상주 제압..8강 진출!

윤효용 기자 입력 2020.07.15. 21:29 수정 2020.07.15. 21:36

포항 스틸러스이 연장 승부 끝에 상주를 잡고 FA컵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포항은 일류첸코, 송민규, 이승모, 최영준, 심동운, 팔라시오스, 권완규, 김상원, 전민광, 하창래, 강현무를 투입했다.

연장 전반전에서도 골을 넣지 못하며 승부차기로 넘어가는 듯 했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일류 첸코의 결승 골이 나오면서 포항이 리드를 잡았다.

결국 남은 시간 2분 동안 경기 결과가 바뀌지 않으며 포항이 마지막에 웃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포항 스틸러스이 연장 승부 끝에 상주를 잡고 FA컵 다음 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포항은 15일 저녁 7시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4라운드에서 상주에 3-2 승리를 거뒀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 상주는 박동진, 허용준, 이상기, 심상민, 정원진, 김용환, 정재희, 박병현, 이동수, 고명석, 황병근이 선발 출전했다. 포항은 일류첸코, 송민규, 이승모, 최영준, 심동운, 팔라시오스, 권완규, 김상원, 전민광, 하창래, 강현무를 투입했다.

양 팀은 치열하게 맞붙었다. 먼저 선제 골을 넣은 쪽은 포항이었다. 전반 17분 일류첸코가 골을 넣으며 먼저 앞서 나갔다. 그러나 전반 31분 정재희가 동점 골을 넣으며 전반전은 1-1로 종료됐다.

후반전에도 득점은 이어졌다. 이번에는 상주가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후반 14분 상주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허용준이 이를 성공시키며 경기를 뒤집었다. 그러나 4분 뒤 포항의 최영준이 다시 동점골을 넣으며 또다시 균형을 맞췄다.

정규 시간 내 승부를 가리지 못한 양 팀은 연장전으로 넘어갔다. 연장 전반전에서도 골을 넣지 못하며 승부차기로 넘어가는 듯 했지만 연장 후반 종료 직전 일류 첸코의 결승 골이 나오면서 포항이 리드를 잡았다. 결국 남은 시간 2분 동안 경기 결과가 바뀌지 않으며 포항이 마지막에 웃게 됐다.

[경기 결과]

포항(3): 일류첸코(전17, 연후14), 최영준(후18)
상주(2): 정재희(전31), 허용준(후14)

사진=KFA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