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광주 현장]'4분간 항의' 윌리엄스 감독, 열 받았다 "비디오 판독 신청 왜 안받아줘?"

나유리 입력 2020.07.19. 18:38 수정 2020.07.19. 19:00

KIA 타이거즈 맷 윌리엄스 감독의 어필로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KIA 벤치는 대타 오선우를 내세웠고 오선우가 타석으로 걸어가는데 윌리엄스 감독이 어필을 했다.

경기 중에는 좀처럼 크게 표현을 하지 않는 윌리엄스 감독이지만, 감정적으로 흥분한 듯 한참동안이나 어필이 이어졌다.

윌리엄스 감독의 항의로 약 4분간 중단됐던 경기는 비디오 판독 없이 재개됐고, KIA는 다음 타자 이창진의 2타점 적시 3루타로 4-3역전에 성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KIA타이거즈의 경기가 19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렸다. KIA 윌리엄스 감독이 4회말 무사 1,3루에서 박찬호 우전안타때 유민상이 홈에서 아웃 판정을 받는 순간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 지지 않자 항의하고 있다. 광주=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7.19/

[광주=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비디오 판독 신청 했는데?"

KIA 타이거즈 맷 윌리엄스 감독의 어필로 경기가 잠시 중단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9일 광주 구장에서 열린 KIA와 두산의 맞대결. 상황은 4회말 KIA 공격 도중 발생했다.

KIA는 무사 만루 찬스에서 나주환의 2타점 적시타로 따라가는 점수를 만들었다. 그리고 계속되는 무사 1,3루. 박찬호의 우익수 앞 안타가 다시 나왔다. 하지만 3루주자 유민상의 미스 플레이가 겹쳤다. 타구가 상대 우익수에게 잡힌다고 판단한 탓인지 유민상의 스타트가 느렸다. 두산 우익수 박건우가 안타 타구를 잡고 곧바로 홈으로 던졌고, 유민상이 홈에서 태그 아웃됐다.

그리고 경기가 이어졌다. KIA 벤치는 대타 오선우를 내세웠고 오선우가 타석으로 걸어가는데 윌리엄스 감독이 어필을 했다. 홈 태그 판정에 대한 비디오 판독을 신청했는데, 경기가 계속 진행됐다는 내용이었다. 실제로 윌리엄스 감독은 태그 아웃 판정 직후 손으로 네모 모양을 그리며 판독을 신청했다.

하지만 원현식 주심은 시그널을 보지 못했다고 답했고, 통역과 함께 그라운드까지 나온 윌리엄스 감독의 항의는 점점 더 거세졌다. 보통 어떤 상황이 발생 했을때 벤치에서는 30초 이내에 명확하게 비디오 판독과 관련한 의사를 표시해야 한다. 시간이 경과하면 판독 신청을 할 수 없다.

경기 중에는 좀처럼 크게 표현을 하지 않는 윌리엄스 감독이지만, 감정적으로 흥분한 듯 한참동안이나 어필이 이어졌다. 중계 방송으로도 윌리엄스 감독의 목소리가 전파를 탔다. 윌리엄스 감독은 시그널을 여러 차례 표시했는데, 못 본게 말이 되냐는 내용을 여러번 강조했다.

그러나 달라지는 것은 없었다. 윌리엄스 감독의 항의로 약 4분간 중단됐던 경기는 비디오 판독 없이 재개됐고, KIA는 다음 타자 이창진의 2타점 적시 3루타로 4-3역전에 성공했다.

광주=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