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골닷컴

대구FC 김우석, 퇴장 징계 사후감면..수원전 출전 가능

이명수 입력 2020.07.31. 09:27 수정 2020.07.31. 09:36

대구FC의 수비수 김우석이 퇴장 징계를 감면받았다.

김우석은 오는 2일, 수원과의 원정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는 지난 26일 K리그1 13라운드 대구와 부산의 경기 중 발생한 김우석(대구)의 경고 2회 누적 퇴장에 따른 출전정지 등을 감면하기로 했다.

이로써 김우석의 경고누적 퇴장으로 인한 출전정지와 벌과금, 팀 벌점은 모두 면제되었으며, 김우석은 14라운드 수원과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이명수 기자 = 대구FC의 수비수 김우석이 퇴장 징계를 감면받았다. 김우석은 오는 2일, 수원과의 원정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상벌위원회는 지난 26일 K리그1 13라운드 대구와 부산의 경기 중 발생한 김우석(대구)의 경고 2회 누적 퇴장에 따른 출전정지 등을 감면하기로 했다.

당시 경기에서 김우석은 경기 후반 47분경 상대 선수에 대한 거친 태클을 이유로 두 번째 경고를 받았다. 하지만 대한축구협회 심판위원회의 사후 영상분석 결과 해당 상황에 대한 경고 조치는 적절치 않았던 것으로 판단되었다.

이로써 김우석의 경고누적 퇴장으로 인한 출전정지와 벌과금, 팀 벌점은 모두 면제되었으며, 김우석은 14라운드 수원과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다.

김우석은 정태욱, 조진우와 함께 대구의 3백을 이끌고 있다. 김우석이 결장할 경우 대구는 전력누수가 예상됐지만 사후 감면이 나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쉴 수 있게 됐다. 대구는 오는 2일, 수원과의 리그 1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승리를 통해 3위로 도약한다는 각오이다.

사진 = 한국프로축구연맹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