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탈코리아

[현장핫피플] '역시 안드레+신인 김지훈', 또 웃은 황선홍 감독

곽힘찬 입력 2020.08.01. 20:51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또 웃었다.

대전은 에이스와 신인의 활약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하지만 '에이스' 안드레와 '무서운 신인' 김지훈이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대전을 구해냈다.

대전 산하 유스팀 출신인 김지훈은 지난해 대전(당시 대전시티즌)에 우선 지명되며 프로 무대에 발을 내딛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아산] 곽힘찬 기자= 황선홍 대전하나시티즌 감독이 또 웃었다. 대전은 에이스와 신인의 활약에 힘입어 2연승을 달렸다.

대전은 1일 오후 7시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경기에서 아산에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대전은 전반 초반 아산의 압박에 고전하는 듯했지만 이내 아산을 몰아붙이며 귀중한 승점 3점을 따냈다.

대전은 지난 11라운드 수원FC전에서 1-4 완패를 당하며 체면을 구겼다. 하지만 전열을 가다듬은 뒤 제주 유나이티드와 아산을 2-1로 격파하며 본 모습을 되찾는 데에 성공했다. 만약 수원전 패배 이후 분위기를 반전시키지 못했다면 대전의 선두권 경쟁에 빨간불이 켜질 수 있었다. 하지만 ‘에이스’ 안드레와 ‘무서운 신인’ 김지훈이 공격을 진두지휘하며 대전을 구해냈다.

안드레는 올 시즌 말이 필요 없는 K리그2 최고의 외인 선수다. 13경기 10골로 필요한 상황에 득점을 터뜨려주고 있으며 무려 다섯 차례나 경기 MVP에 선정됐다. 안드레는 경기 중 최전방을 비롯해 다양한 위치에서 뛰며 상대 수비진을 괴롭힌다. 황선홍 감독의 전술에서 안드레는 절대 빼놓을 수 없는 공격 자원일 정도다. 지난달엔 4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득점 선두에 오르기도 했다.

김지훈도 빼놓을 수 없다. 대전 산하 유스팀 출신인 김지훈은 지난해 대전(당시 대전시티즌)에 우선 지명되며 프로 무대에 발을 내딛었다. 입단 직후 출전 기회를 제대로 받지 못했지만 황선홍 감독이 부임한 이후 잠재력을 폭발시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뛰어난 탈압박과 전진 드리블 능력이 장점이다.

2000년생인 김지훈은 지난 제주전에서 깜짝 선발 출전하며 자신감 넘치는 돌파와 패기 있는 모습으로 제주전 승리를 이끌었다. 특히 후반 8분 돌파 후 올린 정교한 크로스로 박용지의 선제골을 어시스트하기도 했다. 아산전에서도 김승섭의 헤더 선제골을 도우며 팬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처럼 대전은 기존의 공격 자원과 새로운 얼굴의 종합적인 활약으로 재미를 보고 있다. 무엇보다 혜성처럼 등장한 신인의 등장이 반가운 황선홍 감독이다. 올 시즌을 앞두고 기업구단으로 재창단한 대전은 K리그1 승격을 노리고 있다. 중간에 약간의 부진이 있었지만 대전은 빠르게 털어내고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승격이라는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는 대전이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